[ 유럽여행, 이탈리아 여행 ] 북부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휴양지, 밀라노 근교도시 코모

브리나테 마을 둘러보기 







지난 코모 여행 포스팅에 이어서 이번 포스팅에서는 코모에서 산악열차인 ' 푸니쿨라레 ' 를 타고 위로 올라가면 나오는 작은 마을 ' 브리나테 ' 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 브리나테 마을을 정말 좋아합니다. 이 마을에는 코모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위치해있어요.


산악열차를 타고 올라오자마자 바로 나오는 산책로를 따라 표지판에 안내되어 있는대로 천천히 걷다보면 어느덧 전망대에 도착할정도로 마을 자체는 굉장히 작은 편입니다. 평소 사람들이 많이 없는지라 조용하게 고즈넉한 풍경을 감상할 수 있어요. 특히 날씨가 아주 맑은 날에는 스위스 산맥까지 보인다고 합니다. 






푸니쿨라레 정류장에 도착하여 왕복티켓을 구매 후, 저는 푸니쿨라레에 탑승했습니다. 이탈리아에는 특히 소도시를 다니다보면 이렇게 푸니쿨라레가 있는 곳이 아주 많습니다. 밀라노 근교도시중 베르가모도 구시가지를 가려면 이렇게 푸니쿨라레를 타고 올라가야 합니다. 우리나라로 치면 케이블카와 같은 개념이라고 볼 수 있는데, 처음 푸니쿨라레를 탔을 때 얼마나 신기했던 지, 아직까지도 생생히 기억이 나네요. 






도착하자마자 보이는 카페 그리고 야외 테이블. 날 좋은날 야외테이블에 앉아서 코모 호수 풍경을 바라보며 커피를 마신다면 정말 최고일것 같네요. 저도 앉아서 잠시 커피를 마시고 싶은 충동이 일었지만, 일몰 시각이 다 될 무렵이라 얼른 전망대에 가서 일몰을 볼 계획이었기 때문에 아쉽지만 다음 기회로 미루었습니다. 







해가 질 무렵 도착한 전망대. 몇 보이지 않는 관광객 분들과 함께 서서 한참동안 코모호수의 전경을 내려다 보았습니다. 보랏빛으로 물든 하늘 아래 하나 둘씩 켜지는 건물들의 불빛이 얼마나 그림같던지 아직까지도 잊혀지지 않네요.







아무래도 코모는 스위스 국경과 가까운 도시라 그런지, 대체적으로 거리의 풍경이 이탈리아스럽다기 보다는 오히려 스위스에 더 가까운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대체적으로 여유로운 상류층의 사람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곳이라서 그런지, 분위기 자체도 굉장히 여유있고 느긋하고 평화로운 편입니다.


걸어서 한두어시간이면 다 돌아볼 수 있을정도로 브리나테는 작은 마을이지만, 이 마을이 선사하는 아름다운 풍경은 코모를 여행하는 여행객분들이라면 꼭 놓치지 말고 봐야할 필수 코스중 하나라고 생각이 듭니다. 코모로 여행을 오신다면 꼭 놓치지 마시고 브리나테 마을도 한 번 들러보시길 권유합니다. :) 













[ 동유럽여행, 슬로베니아 ] 7일간의 동유럽 슬로베니아 여행 day 4 - 블레드, 블레드 호수 





슬로베니아에서 네 번째 날 오후, 저는 버스 시간표에 맞춰서 트리글라브 국립공원의 버스정류장에서 블레드로 가는 버스를 탔습니다. 대략 국립공원에서 블레드까지 걸리는 시간은 20분 정도 걸렸던 것 같습니다. 마침 날씨도 점점 맑아지면서 제가 블레드에 도착할 때쯤에는 하늘에 구름이 한 점 없을 정도로 맑디 맑은 날씨를 자랑했습니다. 크리스마스이브라 그런지 관광객들도 많이 없어서 여유 있게 블레드 호수 주변을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블레드 호수에 대해서 간단히 설명을 해드리자면, 블레드 호수는 슬로베니아 북서부 율리안알프스 산맥에 위치한 빙하호입니다. 이 지역 일대 자체가 슬로베니아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이며, 특히 호수 주변은 맑고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합니다. 호수의 최대 길이는 2,120m, 최대 너비는 1,380m이며 최대 깊이는 30.6m나 된다고 합니다. 





사진으로만 보던 슬로베니아의 대표적인 명소, 블레드 호수를 실제로 보니 왜 유명한 관광지인지 바로 이해가 갔습니다. 특히 호수 뒤편으로 보이는 웅장한 설산이 정말 인상 깊었습니다.




블레드 호수에는 중간에 슬로베니아의 유일한 섬, 그리고 블레드성이 있습니다. 블레드 호수가 유명한 이유중 하나는 바로 이 블레드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블레드섬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 플레타나 ( pletana ) ' 라고 불리는 전통 나룻배를 타야 하는데, 나무로 만들어진 배를 뱃사공이 직접 노를 저어서 섬으로 데려다 줍니다. 여기서 재미있는 스토리가 하나 있는데, 18세기 마리아 테레지아 여제 시대의 합스부르크 가문이 블레드 호수가 시끄러워지는 걸 원치 않았고, 23척의 배만 노를 저을 수 있도록 허가했다고 합니다. 그 숫자는 200년 넘은 지금까지도 지켜지고 있으며, 뱃사공 일은 가업으로만 대대로 전해지며 남자만 할 수 있는 일이라고 합니다. 





호숫가 주변은, 나룻배를 타기 위해 기다리는 관광객들과 여유롭게 낚시를 즐기는 몇몇 사람들 외에는 사람들이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로 매우 평화롭고 조용했습니다.




호숫가 버스정류장 근처에서 한참을 사진을 찍으며 시간을 보내다가 주변을 한바퀴 둘러보기로 결정하고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식사 시간대가 지난 오후라 그런지, 대부분의 레스토랑 및 가게들은 전부 문이 닫혀있었고 몇몇 카페들만 문이 열려있었습니다. 호숫가를 중심으로 형성이 되어있는 레스토랑들의 외관을 조금 구경하다가 좀 더 위쪽으로 올라가기 시작했습니다.









 


호숫가 바로 옆에 길게 나있는 산책로를 따라서 천천히 걸어가면서 마치 동화 속에 있는 마을에 들어온 듯한 착각이 들정도로 너무 예쁜 풍경에 오랜만에 아무 생각없이 그냥 걷고 또 걸은 것 같습니다. 저 멀리 보이는 마을들의 아기자기한 모습들, 호수위로 반사되어 길게 늘어진 마을의 모습이 너무 예뻤습니다.




얼마정도의 시간이 지났을까, 아직 시계는 5시도 안되었는데 야속한 겨울의 일몰시각이 다가오기 무섭게 벌써 점점 해가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여행 내내 일몰시각을 확인하고 일정을 세웠기 때문에 블레드호수에서도 그렇게 시간이 부족하지 않게 대부분 다 둘러보았습니다. 마을쪽으로 잠시 갔다가 다시 호수로 나오니, 햇살이 만연할때와는 다른 분위기의 호수가 저를 반겨주었습니다.







해가 저물어 가는 호숫가에 앉아서 오리들과 백조들이 잔잔한 호수위로 유유히 헤엄치는 것을 멍하니 바라보았습니다. 이제껏 유럽에서 유학생활을 하면서 수없이 많은 호수 마을과 호수를 보았지만 블레드 호수도 정말 이탈리아에 본 호수만큼이나 아름다웠습니다. 역시 관광명소는 다 명소가 될 만한 이유가 있는 것 같습니다. 버스를 타고 류블랴나로 돌아가기 전까지 마을의 아늑한 저녁풍경을 잠깐이나마 알차게 둘러본 후 오후 5시 20분쯤 류블랴나로 가는 버스를 타면서 이날의 일정은 모두 마무리 되었습니다.












[ 동유럽여행, 슬로베니아 ] 7일간의 동유럽 슬로베니아 여행 day 4 - 트리글라브 국립공원, 보히니 호수 





슬로베니아에서 네 번째 날 일정, 이날은 12월 24일 크리스마스이브 당일이었습니다. 이날의 일정은 오전에 트리글라브 국립공원과 공원에 있는 보히니 호수를 둘러본 후 오후에 블레드 호수 쪽으로 이동하기로 계획을 세웠습니다. 오전에 둘러볼 계획이었던 트리글라브 국립공원은 슬로베니아 유일의 국립공원으로 이 공원면적이 무려 슬로베니아 국토의 4%나 차지한다고 합니다. 저는 류블랴나 버스 정류장에서 트리글라브 국립공원에 있는 보히니 호수 부근으로 가는 7시 첫차를 타기 위해 오전 일찍부터 부랴부랴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사실 렌터카 없이 두 군데를 하루 만에 다 둘러보기는 힘들 거라는 이야기가 있어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저는 딱히 큰 문제 없이 모두 잘 둘러보고 왔습니다. 다들 류블랴나에서 보통 블레드를 많이 가시고 보히니 호수까지는 안 가시던데, 저는 보히니도 가보실 것을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개인적으로 저는 보히니 호수 쪽이 훨씬 더 볼거리가 많았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오전에 보히니 호수와 트리글라브 국립공원을 보신 후 오후에 블레드 호수로 가시는 코스를 추천해 드립니다.








보히니 호수 부근에 내리자마자, 오전이라 그런지 자욱이 낀 안개 때문에 사진으로 보았던 맑은 호수는 보이지 않고 온통 흰 세상만이 제 눈앞에 보일 뿐이었습니다. 일단 호수 맞은편에 있는 숲이나 한번 둘러볼까 싶어서 먼저 숲 쪽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안개가 자욱한 숲은 정말 기대 이상으로 아름다웠습니다. 무엇보다 아침이라 그런지 공기도 상쾌해서 마치 아침 산책을 나온 기분이 들었습니다. 




제가 오전에 본 보히니 호수는 정말 안개로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지만, 또 나름대로 이 호수의 새로운 모습을 봤다고 생각하며 스스로 위안 삼았습니다. 생각해보니 이번 슬로베니아 여행은 안개 낀 날씨가 거의 여행일정의 절반을 차지했던 것 같습니다. 





본격적으로 호숫가를 벗어나서 트리글라브 국립공원을 둘러보기 위해서 도로 쪽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트래킹 하는 관광객들을 위해서 도보용 인도가 따로 있어서 너무 편하고 좋았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안개도 점점 걷히면서 드러나는 아름다운 국립공원의 절경에 정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멈춰서 풍경을 감상하기도 하고, 오랜만에 산속에서 여유롭게 시간을 보냈습니다.












중간중간 보이는 산장들을 보니, 이런 곳에서 하루 정도 묵어도 참 색다르고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냥 하루 정도는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산책하며 맑은 공기를 쐬는 것만으로도 참 좋을 것 같습니다. 이번에는 딱히 목적지를 두지 않고 버스정류장이 있는 도로 쪽으로 걸어갔는데, 중간중간에 생각지도 못하게 아름다운 호수를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구름과 공존하는 비현실적인 호수의 모습을 보며 감탄을 금치 못했습니다. 




한참 호숫가에서 사진을 찍고, 또 찍으며 시간을 보낸 후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상당히 오랜 시간 동안 계속 걸었는데도 지치지 않았던 건 중간중간에 제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아름다운 자연과 마주칠 때마다 잠시나마 그 풍경을 바라보며 시간을 보냈기 때문에 쉽게 지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블레드 호수로 가는 버스를 타기 위해 버스정류장 쪽 부근에 다다랐을 때쯤, 국립공원에서 이 아무도 없는 호숫가를 발견한 순간 저는 정말 자연으로부터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은 느낌이었습니다. 이 호숫가 하나만으로도 이곳은 충분히 올 가치가 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날씨가 추워서 눈이 녹지 않는 설산과 그 설산을 투명하게 비추는 아름다운 호수는 정말 여행의 하이라이트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였습니다. 자갈밭에 앉아서 꽤 긴 시간 동안 멍하니 풍경을 바라봤는데, 그동안 인기척 하나 없이 고요해서 마치 이 넓은 곳을 저 혼자 빌린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였습니다. 제 인생에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아주 특별하고 소중한 크리스마스이브 날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블레드 호수보다 더 좋았던 트리글라브 국립공원. 산을 좋아하시고 자연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슬로베니아에 오실 기회가 있으시다면 꼭 한 번쯤은 가보시길 권유해 드립니다.













신혼여행지로 각광받는 코모호수의 가장 아름다운 마을 Bellagio 벨라지오  







이탈리아 북부에 위치한 코모호수, 그 코모호수에는 대략 20여개나 되는 마을이 분포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유명하며 아름답기로 소문난 대표적인 휴양지, 벨라지오가 있습니다. '벨라지오' 는 이태리어로 '아름다운' 이란 의미를 지닌 'Bella' 그리고 'gio' 라는 단어의 합성어로  아름다운 장소란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합니다. 작지만 경치가 매우 빼어나 수많은 이탈리아 신혼부부들에게 신혼여행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이탈리아의 마을 중 하나로 손꼽히는 마을인데 실제로 다녀와보니, 왜 그렇게 명성이 자자한지 이해가 한번에 되었습니다. 이 마을은 밀라노 근교에 위치한 코모 혹은 바레나라는 마을에서 페리를 타고 가면 볼 수 있는데 만약 이탈리아 북부로 여행을 하시는 분들이라면, 한 번쯤 꼭 와야할 마을로 추천 드리고 싶습니다. :)








벨라지오 부두에 도착하여 사방을 둘러보니 날씨가 너무 좋아서 호수도 에메랄드 빛으로 아름답게 빛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멍하니 호수의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정처없이 걸어다니다가, 조금만 더 언덕으로 올라가보면 어떨까 싶어서 올라와보니, 눈 앞에 순간 그림이 아닌가 착각이 들 정도로 이렇게 평화롭고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벨라지오의 평화로운 오후를 제대로 만끽해 보는것 같아서 기분이 너무 좋았는데요. 각자 잔디밭위에 앉아서 책을 읽기도 하고, 가족끼리 와서 공원에서 즐겁게 시간을 보내는 등 여기저기 많은 사람들이 벨라지오에서 각자의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것을 한참을 구경했습니다. 다음번에 온다면 가족들과 함께 왔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하면서.






마을을 천천히 걷다보면 이렇게 평화로운 분위기의 일반 가정집을 만날 수도 있고 날씨가 워낙 화창하다보니, 호수 근처 햇빛이 드는 자리에서 일광욕하며 한적하게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도 자주 보입니다. 평소에 최대한 돈을 아끼며, 계획을 세워서 시간을 쪼개어 바쁘게 여행을 하는 저에게 처음 이런 광경을 봤을때는 정말 놀라웠었는데요. 이렇게 여유롭고 한적하게 시간을 보내는 것도 참 좋은것 같다라는 생각이 처음 들었습니다.





신혼여행지로 유명한 마을답게,  여기저기서 호수가 보이는 벤치에 앉아 둘만의 시간을 즐기는 커플들도 종종 보였습니다. 너무 보기가 좋아서 지나가는 길에 잠시 걸음을 멈추고 저도 모르게 이 예쁜 커플의 모습을 담기 위해서 조용히 카메라의 셔터를 눌렀습니다. 





벨라지오의 중심부로 들어가보니, 좀 더 많은 아기자기한 상점들과 수많은 관광객들이 눈에 띄기 시작했습니다. 오기전에 검색해서 보던 사진 속에서의 풍경보다 실제로 보는것이 훨씬 예뻤습니다. 





벨라지오의 주택가 건물들의 창문들은 하나같이 전부 색감이 너무 예뻐서 보는 재미도 꽤 쏠쏠했습니다. 마치 여름에 다녀왔던 베네치아의 부라노 마을같이 알록달록한 느낌이 참 아기자기하고 좋았습니다.  







거리를 걷다 보면 흔히 만날 수 있는 고풍스러운 골동품들과 가게들도 다 너무 좋았고, 어느 골목길 하나라도 놓칠세라 열심히 걸어다녔는데 정말 하나같이 전부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놓았습니다. 가끔 이럴 때 보면 꾸미기에 일가견이 있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센스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마을도 예쁘지만 그만큼 예쁜 가게들이 많아서 그냥 천천히 산책하며 상가를 보는것만으로도 참 좋았습니다. 









 조용하고 아름다운 호수도시,  Lecco 레코 






밀라노에서 50km 정도 떨어진 거리에 위치해 있는 아름다운 호수도시 lecco보통 밀라노 근교 도시하면 다들 코모 ( como ) 를 많이 찾아가는데, 레코도 코모 못지않게 아주 아름답고 근사한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입니다. 관광객들 보다, 대부분 현지인들이 많은 도시라 좀 더 여유롭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일상에 지쳐있을 때, 가끔 이렇게 조용한 호수를 바라보며 산책하는 하루를 보내는것 그 자체만으로도 힐링이 되서 저도 유학생활 중 가끔 찾는데 특히, 일몰때즈음 보는 호수의 풍경이 정말 멋져서 내가 좋아하는 밀라노 근교 소도시 중 하나라고 볼 수 있습니다. 밀라노에서 여행하시는 분들 중 이색적인 근교도시를 찾으신다면 시간 여유가 되시는 분들은 꼭 한 번 가보시길 바랍니다. :)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오후 시간대즈음 레코 호수를 끼고 산책할 수 있는 거리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호수 근처에서 여유롭게 시간을 보냅니다. 제가 갔던 날은 주말이라 그런지 특히 가족단위로 온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레코의 잔잔한 호수는, 보는것 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밀라노에 살면서 좋은 점이 있다면, 기차를 타고 나가서 1시간 남짓 거리에 이렇게 아름다운 호수가 있는 도시, 또는 마을이 있다는 것입니다

유학생활을 하면서, 지칠 때 마다 이렇게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싶을 때마다 와서 볼 수 있다는 건 참 감사한 일 같습니다






 인적이 드문 레코의 주택가는, 오후 즈음에는 더더욱 산책하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호수가를 벗어나서 주택가로 들어가니 관광객도 없고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소리, 새소리만 들릴정도로 고요하고 평화로웠습니다. 일몰 무렵, 혼자 이어폰을 끼고 음악을 감상하며 거리를 산책하는 시간은 제게 있어서 가장 행복한 힐링이 되는 시간중 하나입니다. 도시적인 밀라노와는 달리 이렇게 고요하고 평화로운 마을에 오니 그 동안 지쳐있었던 유학생활에 위로를 받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주택가를 천천히 걸어나와 호수가 쪽으로 오니, 엄청나게 아름다운 일몰무렵 호수가의 풍경이 저를 반겨주었습니다. 잔잔한 물결 위에 반사된 마을의 풍경은 정말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만약 레코로 여행을 오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가장 놓쳐서는 안될 풍경이라고 생각합니다. 레코에 오신다면 꼭 일몰까지 보고 가시기를 강력추천드립니다!





점차 어두워지면서, 건물들과 종탑에 불빛이 하나 둘 들어오는 마을의 모습입니다. 작지만 너무나 아름다운 풍경을 많이 볼 수 있었던 레코, 기회가 된다면 저는 자주 가고싶은 여행지중 하나입니다. 










[  레코 가시는 방법  ]





밀라노 기준으로 간단히 레코 가시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보통 밀라노의 기차역은,

Milano centrale 역과 Milano Porta Garibaldi 역이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습니다.


이 Lecco 로 가는 기차는 두 역에서 모두 타실 수 있습니다.



밀라노 첸트랄레역에서 레코까지 가는 기차는 현재 ( 2018. 2. 20일 기준 ) 편도 4.8 유로

시간은 40분정도 소요됩니다.


포르타 가리발디 역에서는 편도 5.5유로

시간은 1시간 30분정도 소요됩니다.



저는 훨씬 시간이 적게 드는 첸트랄레역에서 기차를 타고 가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