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 3  각 브랜드 쇼룸의 텍스타일 디자인, 패턴디자인 그리고 페브릭 아트 살펴보기
Brera design district






내가 현재 재학중인 이탈리아 밀라노 브레라 국립미술원으로 가는 길은 

명품브랜드 및 각가지 다양한 브랜드의 쇼룸 그리고 예쁜 상점들로 가득한데, 
매년 디자인 위크기간이 되면 이 수많은 쇼룸들은 다들 전시장으로 일반인들에게 특별히 오픈이 된다. 

장식미술을 전공하는 나로써는 평소에 텍스타일 디자인 및 패턴 디자인에 관심이 아주 많은데
이번에 특히, 이쪽과 관련된 전시 및 매장들을 많이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상업적인 면과 예술적인 면이 공존하는 매력적인
가장 인상깊었던 텍스타일 디자인 및 전시작품을 몇가지 소개해볼까 한다.









국립미술원으로 가는 골목길, 한 상점의 열린 문사이로 보이는 에스닉한 느낌의 상품들, 쇼룸


그리고 내가 항상 학교 갈때마다 눈여겨보는 한 디자인 페브릭 매장.

이곳에서는 프랑스의 명품브랜드, 에르메스의 페브릭 컬렉션 전시가 진행중이었다.








평소에 잘 볼 수 없었던 독특한 느낌의 패턴 디자인들을 많이 볼 수 있었는데 

에르메스만의 느낌이 담긴 예쁜 페브릭 디자인들이 시선을 끌었다


홈 데코레이션을 주제로 디스플레이를 해놓은 에르메스 전시장, 특히 벽지가 참 인상깊었다.

그뿐만아니라 쇼룸에는 갖가지 다양한 패턴의 페브릭들이 가지런히 진열되어있었다.


지난 시즌 에르메스의 페브릭 룩북까지 볼 수 있어서 정말 많은 공부가 되었다. 





근처에 있는 또 다른 전시장으로 들어가보았다.


재치있는 아이디어로, 본인들이 사용하는 페브릭천으로 하나의 옷을 제작하여 쇼룸에 진열해놓았다.





벽면에 설치되어있는 심플하고 미니멀리즘한 느낌의 패턴 디자인 또한 내 시선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들른곳은 스위스 로잔에 있는 예술대학 학생들의 전시였다. 


한 쪽에서는 독특한 느낌의 컬러로 염색된 페브릭 아트를 전시중이었는데 색감이 참 곱고 예뻤다. 

그 뿐만 아니라 다양한 텍스처로 표현된 제작된 가구 및 디자인 작품. 함께 진열되있으니 더욱 더 돋보였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