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5. 15


뉴욕 여행을 다녀온 후 근황, 현상한 필름사진들.







지난 5월 2일부터 5월 9일까지, 나는 주변에 알리지 않고 조용히 일주일동안 친구들을 보러 뉴욕에 여행을 다녀왔다.


사실 뉴욕은 이번이 두번째 방문이었는데 관광의 목적으로 간게 아니어서 그런지,

여행이라고 하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한 게(?) 없었는데 정말 평소보다 딱히 사진도 많이 찍지 않았고, 그 대신에 친구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거나 산책하는 등 그들의 일상속에 잠시 들어갔다 나온 기분이랄까. 


한적한 동네 카페의 야외 테라스에 앉아 과제를 하기도 하고 멍하니 사색도 하며 정말 좋은 시간을 보내고 왔다.


어찌보면 할 일이 산더미임에도 불구하고 정말 잘 다녀왔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의미가 깊었던 시간이었다. 

확실히 느긋하고 여유롭게 시간이 흘러가는 유럽과는 달리 뉴욕에서만 느낄 수 있는 특유의 활기차고 정신없이 바쁘게 흘러가는 기운을 제대로 받고 온 기분이 든다.


게다가 이번에 새로 받은 Rollei 35 s 필름카메라로 간간이 사진을 찍고 다녔는데, 생각보다 결과물이 꽤 괜찮게 나와서 매우 만족스럽다.










이 꽃사진들의 배경은 브루클린에 위치한 보타닉 가든에서 찍었는데 생각보다 사진이 매우 예쁘게 나왔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들이다.

디지털 카메라로 표현할 수 없는 필름사진의 느낌이 고스란히 드러나서 더욱 더 마음에 들었다. :) 






rollei 35 시리즈 필름카메라를 다루기 까다로운 점이 있다면 바로 셔터스피드, 조리개, 초점을 모두 수동으로 조정해서 찍어야 하기 때문에 결과물을 살펴보면 다소 생각보다 초점이 나가거나 흔들린 사진도 꽤 많다. 


그런데 이번 뉴욕에서 찍은 사진들은 그런 사진이 별로 없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떠나기 전 날, 센트럴 파크에서 친구들과 함께 피크닉을 갔다. 날씨도 좋고 바람도 선선하게 불어서 피크닉하기 정말 안성맞춤인 날이었다.

각자 먹고 싶은 음식들을 사서 돗자리에 앉아 오순도순 이야기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 정말 잊을 수 없을 것 같은 추억을 만들고 왔다. 여러모로 행복한 추억을 가득 남기고 온 뉴욕. 


다시 한 번 갈 날이 오기를 기다리며 .... 










  1. _Chemie_ 2018.05.20 00:16 신고

    뉴욕 다녀가셨군요!!!!!
    사진을 보니 제가 아는 뉴욕이 맞나 싶을 정도로 전혀 다르게 보이네요.
    요즘 비가 좀 자주 내려서 그렇지만 날씨는 여행하기 딱 좋았을 것 같아요!ㅋㅋ






[ 프랑스 근교 여행 ] 클로드 모네의 생가가 위치한 프랑스 근교 지베르니 여행,

꽃의 정원
 






" Le motif est pour moi chose secondaire, ce que je veux reproduire, c’est ce qu’il y a entre le motif et moi. ”   

나에게 대상은 둘째이고, 대상과 나 사이를 잇는 것을 그리기를 원한다, 클로드 모네 




인상주의의 산실, 클로드 모네의 생가가 위치한 프랑스 지베르니, Giverny.

 지베르니는 파리에서 서북쪽으로 70 킬로미터 가량 떨어져 있는 작은 마을입니다


모네의 대작중 하나인  ' 수련 시리즈 ' 의 배경인 물의 정원으로 특히 더 잘 알려져 있는 이 마을은, 1883년부터 1926년까지 인상주의의 대표적 화가인 클로드 모네가 43년간 이 곳에서 수많은 작품 활동을 하면서 마지막 생애를 마친 곳이기도 합니다.  꽃이 만발한 아름다운 정원과 그의 생가는 평소 클로드 모네의 그림을 좋아했던 사람들이라면 절대 그냥 지나칠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모네가 생의 절반이나 보낸 생가에는 모네가 머물던 그 당시 그대로 실내 장식 및 가구들, 모네의 그림들로 재현이 되어 있으며 물의 정원과 꽃의 정원으로 나뉘어진 정원에는 버드나무, 연꽃 등이 잘 어우러져 자연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습니다. 


저 또한 그 동안 가기를 손꼽아서 기다릴정도로 가고 싶어했던 마을이었기 때문에 두번째로 프랑스 파리를 방문하고 나서야 겨우 시간이 생겨서 하루 일정을 비워서 이 마을을 다녀왔습니다. 파리에서 꽤 먼거리에 위치해있고, 기차로 한번만에 가기가 쉽지 않은 마을이라 만약 여유롭게 마을을 둘러 보실 계획이신분들은 하루 일정을 아예 비워두셔야 할 것 같습니다.



저는 ' 나비고 ' 라는 프랑스의 교통카드를 이용해서 다녀왔습니다. 나비고는 간략하게 말씀드리자면 기간이 정해져있는 교통카드입니다. 기간은 일주일, 한 달, 일 년으로 나뉘어져 있고 저는 1주일치 + 보증금해서 22.15유로 + 5 유로 정도로 27 유로 가량 들었던 것 같습니다. 프랑스 지하철 역 창구에 가셔서 구매하실 수도 있고 단말기로도 구매하는 방법이 있다고 하네요. 저는 직접 창구를 가서 직원을 통해서 구매했습니다. 증명 사진 1부가 필요하니 만약 나비고를 이용하실 분들은 꼭 증명사진 챙겨가시길 바랍니다. 


지베르니는 저는 생라자르역에서 출발해서 기차를 타고 지베르니에서 서쪽으로 5km 정도 떨어진 ' 베르농 ' 이라는 마을에 내려서 버스를 타고 가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버스 티켓은 버스 기사에게서 직접 구입이 가능하시며 편도보다 왕복으로 끊어서 타시는게 훨씬 편하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갔을때는 왕복 금액이 약 10유로 정도였는데 요즘은 어떨지 모르겠네요. 지베르니는 4월에서 6월에 가는 것을 가장 추천드립니다! 가장 꽃이 만개해 있을때라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실 수 있거든요. 저도 4월달에 다녀왔는데 아직까지도 그 잔상이 남아있을 정도로 잊혀지지 여행지입니다. 












버스에서 내린 후, 저는 천천히 모네의 생가 및 정원을 보기 위해서 매표소로 향했습니다. 매표소로 가는 길이 한적한 시골마을 길같아서 사진도 찍고 구경도 하며 천천히 걸어갓습니다. 매표소에 도착 후, 입장권을 구매할 때 아마도 제 기억엔 학생 할인제도가 따로 있었던 것 같습니다. 저는 EU 연합 학생 비자를 소지하고 있었기 때문에 정원과 생가를 모두 포함한 입장권을 할인받아 구매할 수 있었습니다. 












매표소로 가는 길에 있는 예쁜 카페들과 플라워 샵, 그리고 아틀리에 등등이 제 눈을 즐겁게 해주었습니다. 물론 지베르니는 모네의 발자취를 느껴보기 위해서 오시는 관광객분들이 대다수이긴 하지만, 모네 혹은 인상파 화가들의 그림에 관심이 없는 사람들도 오면 감탄할 정도로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는 마을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저는 모네의 생가와 함께 위치한 꽃의 정원부터 보기 위해서 서둘러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정원으로 가기 전, 제 눈앞에 나타난 기념품샵에 혹하고, 역시 모네의 생가가 있는 마을의 기념품샵답게 각종 모네의 일대기를 담은 책이라던지, 엽서 세트, 스카프 등등 아주 다양한 기념품들이 제 발걸음을 저절로 멈추게 만들었습니다. 또한 하나같이 물건들의 퀄리티가 너무 훌륭해서 차마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습니다. 결국 유혹을 견디지 못하고 기념품으로 몇 가지의 물건을 구매 한 후에야 저는 겨우 꽃의 정원으로 나갈 수 있었습니다. 제가 갔을 때는 4월 초인데도 불구하고 많은 꽃들이 정원을 아름답게 수놓고 있었습니다. 오전 시간대에 가서 그런지 관광객들도 많이 없어서 마음놓고 편히 정원을 거닐며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다양한 종류의 아름다운 꽃들에 마음을 뺏겨 한창 카메라의 셔터를 누르고 나서야 저는 허리를 펴고 좀 더 주변을 둘러 볼 수 있었습니다. 













한창 정원을 둘러 본 후, 다음 목적지인 물의 정원으로 가기 전 저는 잠시 지친 다리에 휴식을 주고자 생가 앞에 있는 벤치에 앉아서 멍하니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정원을 평화롭게 거니는 관광객들의 편안한 미소를 바라보며 그 동안 바쁘게 여행하느라 지친 저는 문득 여행하는 동안 최대한 무언가를 많이 보고자 하는 욕심에 이런 아름다운 풍경을 놓치고 있는 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베르니에 온 관광객들은 뭔가 하나같이 다 여유로워 보였거든요. 그제서야 저도 좀 더 두다리를 뻗고 천천히 오후의 여유로운 시간을 좀 더 만끽하며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