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유럽여행, 슬로베니아 ] 7일간의 동유럽 슬로베니아 여행 day 5 - 류블랴나 성, 드래곤 다리 





류블랴나 티볼리 공원에서 여유롭게 산책도 하고 시간을 보내는 동안, 어느 덧 시계는 두시를 훌쩍 넘기고 있었습니다. 해가 지기전에 류블랴나의 전경을 보기 위해서는 류블랴나 성쪽으로 가야했기 때문에 저는 서둘러서 류블랴나 구시가지 중심쪽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성을 가는 길에 류블랴나를 대표하는 명물 중 하나인 드래곤 다리 ( Zmajski most  ) 가 있다는 것을 확인 후, 한 번 지나가는 길에 겸사겸사 보고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점점 해가 떨어지기 시작하면서, 구시가지의 건물들이 햇빛으로 물들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시간대라 그런걸까요, 두번째로 마주한 류블랴나의 구시가지는 처음 봤을 때 보다도 훨씬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첫 사진은 제가 처음에 봤을 때 드래곤 다리인줄 착각했던 푸줏간 다리 ( Mesarski most ) 입니다. 비교적 최근인 2010년에 지어진 다리라 다른 다리들과는 달리 굉장히 고풍스러운 현대적인 느낌이 강합니다. 푸줏간 다리의 난간에는 연인들 그리고 가족들이 남기고 간 자물쇠들이 엄청나게 많습니다. 햇빛에 반사되어 더욱 더 빛나는 자물쇠들이 다리를 더욱 더 예뻐보이게 만들어주는것 같습니다.






푸줏간 다리를 지나서 한 100여미터 정도 걸으니 곧바로 드래곤 다리가 제 눈앞에 나타났습니다. 다리 네 귀퉁이에는 청동으로 제작되어진 드래곤 동상이 각각 세워져있습니다. 이 드래곤 브릿지는 류블랴나의 상징이라고 볼 수 있는 아주 대표적인 코스 중 하나입니다. 이 다리에는 아주 재밌는 설화가 있는데요.


다리의 드래곤은 그리스 신화로 부터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신화 속 테살리아 왕 펠리아스에게 이아손 ( Iason ) 이란 조카가 있었는데, 그에게 왕위를 뺐길까봐 무서웠던 왕은 조카에게 용이 지키는 황금양의 털을 가져오라는 명령을 했다고 합니다. 이아손은 여신 아테나의 도움을 받아서 아르고 호라는 배를 제작하여 영웅들을 모아서 떠났고, 동방의 콜키스 ( 흑해 연안으로 추정 ) 에서 황금양털을 구해 다시 테살리아로 돌아오게 됩니다. 이 과정동안 다뉴브강과 사바 강을 거쳐서 류블랴니차 강까지 거슬러 오게 되었는데, 이 때 류블랴나의 드래곤을 만났고 드래곤을 물리쳐서 도시의 전설이 되었다고 합니다. 저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잠시나마 다리 난간에 기대어 서서 잔잔히 흐르는 류블랴니차 강을 보다가 곧바로 성쪽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류블랴나 성을 가는 방법은 크게 두가지가 있는데요. 하나는 푸니쿨라를 타고 올라가는 방법이 있고 직접 걸어서 올라가는 방법이 있습니다. 저는 한시라도 빨리 일몰을 보고 싶은 마음이 컸기 때문에 푸니쿨라 정류장 앞 매표소에서 편도 티켓을 끊은 후 편하게 성까지 올라왔습니다. 성 전망대로 올라오니, 류블랴나의 전경이 한 눈에 보였습니다. 류블랴나는 그리 크지 않은 도시이기 때문에 거의 도시 전경 전체를 이 전망대에서 다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 날도 날씨가 좋아서 저 멀리 율리안알프스 산맥까지 선명히 보일 정도였습니다.



 



성 전망대에서 내려와서 본격적으로 류블랴나 성 부근을 구경하기 시작했습니다. 류블랴나 성은 화려하거나 크지 않고 아담하고 작은 편입니다. 류블랴나 성은 9세기에 만들어졌으나 후에 지진으로 파괴되어 다시 복원을 했다고 합니다. 또 15세기 합스부르크 왕가가 지배하던 시절, 오스만투르크의 공격을 막기 위해 성을 더욱 더 견고히 세우면서 17세기에 현재 성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성은 한 때 병원과 감옥 등의 용도로 쓰여졌다고 하네요. 


제가 간 날이 크리스마스 당일이라 그런지, 성의 중심에는 이렇게 아기자기하고 예쁜 크리스마스 장식이 되어있었습니다. 작고 아담한 성과 잘 어울리는 크리스마스 정식이었습니다. 




점점 해가 지면서, 저는 찬 바람을 오래 쐬서 그런걸까요. 따스한 차 한잔이 간절해지던 찰나 성 안에 있는 레스토랑 및 카페를 발견하곤 주저없이 바로 카페로 들어갔습니다. 성을 구경하다가 가만히 앉아서 커피 한 잔 마시며 휴식하기에 정말 좋았습니다. 창 밖을 통해서 성의 풍경도 볼 수 있었구요.




류블랴나 성은 날이 아예 어두워지고 나니, 또 다른 색다른 느낌을 주었습니다. 특히 인상깊었던 것은 이 날 당시 성 벽에 빔 프로젝터를 이용한 맵핑 프로젝트 작품이 상영이 되고 있었는데 소박하고 정겨운 느낌의 작은 성이 순식간에 엄청나게 화려해보이게 만드는 놀라운 작품이었습니다. 류블랴나 성은 저녁에 보는 것도 운치있고 예쁘니 저처럼 일몰시간에 가셔서 저녁까지 보고 오시는 방법을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