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마도 여행 ] 여자 혼자 대마도 이즈하라 당일치기 여행 - 이즈하라 시내 둘러보기






친구와 함께 갔던 1박 2일 여행 외, 저는 혼자서 가족여행을 위해 사전조사겸 혼자서 대마도 이즈하라를 당일치기로 다녀온 적이 있습니다. 아침 8시 반에 부산항에서 출발하는 코비호를 타고 이즈하라까지 시간은 대략 1시간 40분 정도 소요된 것 같습니다. 다행히 제가 갔던 날은 관광오신 분들이 많이 없던 날이라 입국심사도 순식간에 끝났습니다. 4시 반쯤에 부산으로 돌아가는 배를 타야했기 때문에 주어진 시간은 6시간 정도여서 서둘러서 이즈하라 시내쪽으로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이즈하라 시내로 가는 길을 찾아서 천천히 발걸음을 옮기기 시작했습니다. 조용한 어촌 마을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풍경을 보면서 가니, 한적한 느낌이 드는게 참 좋았습니다. 




정갈한 느낌의 주택들과 배들. 대마도 주민들의 수입원은 대부분이 관광업 또는 해업을 통해 들어온다고 이야기를 들었는데, 그래서 그런건지 주택 부근에 대부분 적어도 한 척씩은 꼭 배가 보였습니다.





좀 더 길을 따라 걷다보니, 어느 덧 저도 모르게 이즈하라 시내쪽에 도착해있었습니다. 조용하고 평화로운 느낌의 골목길쪽으로 천천히 들어가니 이내 주민들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라던지 차가 다니는 모습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저와 눈이 마주친 주민분께서 저를 향해 웃으며 한국어로 건네주시는 따스한 인사에 저도 웃으며 일본어로 인사를 건넸습니다. 인사를 나누고 나니, 저는 그제서야 뭔가 내가 정말 일본에 왔구나 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대마도에 한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와서 그런건지, 군데군데 친절하게 한글로 적힌 안내서라던지 간판이 제 눈에 띄었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뭐랄까 이즈하라는 여기저기 다녀보니 아직도 아날로그적인 느낌이 고스란히 남겨져있는 느낌이 들어 정말 인상깊었습니다.






마치 어릴 적, 시골 마을에 갔을때 할머니 손을 잡고 다녔던 가게들이 생각나는 옛스러운 느낌의 가게들. 





우리나라와는 전혀 다른 이국적인 풍경이 펼쳐진 대마도를 다니면서 참 예쁜 마을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도시에서는 좀처럼 느낄 수 없는 작고 조용한 시골마을의 정취가 너무 좋았어요. 무엇보다도 좋은건 부산에서 1시간 남짓한 거리에 당일치기로 이렇게 일본의 마을을 여행할 수 있다는 것. 다음번에 꼭 가족이랑 함께 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유럽에서 꽤 오랫동안 생활하다보니, 이런 동양적인 느낌의 풍경이나 여행지가 정말 그리웠던 것 같아요. 사실 가족여행을 위해 사전조사 겸 온 당일치기 여행이라지만 오롯이 나 혼자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특히 평소 사람들을 자주 만나는 걸 그리 좋아하지 않고 혼자 있는 시간을 즐기는 저에게는 정말 최고의 여행지였습니다. 여자 혼자 다녀도 전혀 위화감없고 안전한 곳이니,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고 싶으신 분들이 오신다면 정말 좋을 것 같습니다.








  1. lainy 2018.03.24 09:19 신고

    한국이랑 가깝지만 일본은 일본이네요 딱..진짜 일본스러운 풍경들..

    • erika_soo 2018.03.24 19:19 신고

      아무래도 그렇죠? 한국과 가깝긴 해도 일본은 일본이더라구요. 가까워서 산책삼아 기분전환으로 여행가기 딱 좋은 섬이었어요.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