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8. 01


한국도착 및 서문시장 원단 시장조사, 스타벅스 서머카드 등록





              

몇일 전, 여름방학을 맞아 한국에 들어왔다. 

졸업 논문 및 졸업작품 발표를 위한 작업을 이탈리아보다 한국에서 하는 것이 훨씬 수월하다고 판단해서 방학을 한국에서 보내기로 결정했다. 


이탈리아 생활기인데 한국에서의 이야기를 쓰는 게 조금 웃기긴 하다.

아무래도 블로그 카테고리에 한국에서의 생활기를 따로 추가해야 할 듯 싶다. 


마지막 졸업 작품을 텍스타일 디자인 쪽 작업을 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에, 나는 요즘 최신 트렌드를 이해하기 위해서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오늘은 오전부터 대구에 있는 서문시장 2지구에 다녀왔다. 서문시장 2지구가 섬유원단 상가들이 모여있는 곳으로 요즘 어떤 섬유가 잘 나가는지 알기위한 나름의 시장조사(?) 이기도 하다. 









오전 이른 시간에 가서 확실히 사람들이 없어서 조용하게 볼 수 있어서 좋았다. 


그리고 친절하신 한 상가의 아주머니를 만나서, 섬유 디자이너라고 소개한 후 요새 어떤 원단이 주로 많이 나가는지 질문을 드리니 

아주 친절하게 하나하나 알려주셨다. 확실히 여름이라서 그런지 요새는 린넨이 가장 많이 나가고 그에 못지 않게 젊은 사람들은 아사 원단도 많이 찾는다면서 나중에 디자인할때 참고하라고 말씀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아침부터 30도가 훨씬 넘는 더운 날씨라 그런지, 한 두어시간 정도 돌아보고나니 벌써부터 지치기 시작했다. 

그래서 커피나 한 잔 마실까 싶어 근처에 있는 스타벅스로 갔다.



  



스타벅스 카드를 예전부터 사고 싶었는데, 마침 지금 서머카드를 판매하고 있어서 바로 구매를 했다.

스타벅스 카드는 최소 5000원부터 충전할 수 있으니 만약 구매하실 분들은 참고하시길 바란다 :) 


요새는 편하게 따로 카운터로 가서 주문할 필요도 없이 앱으로 바로 주문을 할 수 있다고 한다.

그리고 앱으로 주문을 하면 별을 적립할 수 있는데 이게 또 쌓이면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평소에 스타벅스 커피를 좋아하는 나로써는 이런 정보를 또 그냥 흘러들을수가 없었기 때문에 바로 카드를 구매해서 웹사이트에 등록까지 마쳤다.





등록을 마치면, 앱 상의 화면에 나의 현재 남은 카드 잔액이랑 주문할 때 쓰이는 나의 닉네임이 함께 뜬다. 

밑에 easy order 를 터치하면 바로바로 편하게 주문할 수 있으니 스타벅스가 여러모로 편리한 시스템을 도입했구나 생각이 들었다. 


자주는 아니지만, 그래도 가끔 카페에서 작업을 할 일이 있을때 유용하게 잘 쓸것 같다. 






  1. 손유린 2018.08.05 02:16 신고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들렀는데 한국에 오셨다니 참 반갑네요.

    요새 날이 참 더운데 건강 잘 챙기시길 바라요. :)

    • erika_soo 2018.08.05 19:10 신고

      안녕하세요, 유린님! 글을 자주 올리지도 못하는데 항상 관심있게 블로그를 들러주셔서 감사해요 :) 유린님도 항상 건강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







일본여행, 후쿠오카 여행 ] 여자 혼자 후쿠오카 2박 3일 자유여행기, 둘째날 

  오호리 공원, 오호리 공원 스타벅스, 파파라이라이  






일본 후쿠오카에서 맞이하는 여행 두번째 날,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집 근처 오호리 공원 에서 산책 겸 하루를 시작하기 위해서 일찍이 나갈 채비를 마친 후에 집을 나섰습니다. 마침 제가 머물고 있던 니시진 부근 숙소에서 오호리 공원까지는 걸어서 2km도 채 안되는 거리였기 때문에, 아침 조깅 삼아서 살살 걸어가기 시작했습니다. 이 날은 오전에 공원에서 시간을 보낸 후 점심 시간대 쯤 ' 파파라이라이 ' 라는 브런치 카페에서 브런치를 할 생각이었기 때문에 오전시간 중 직접 찾아가서 예약을 할 계획이었습니다. 제가 다녀 온 브런치카페에 대해서는 나중에 개별적으로 따로 자세하게 포스팅을 할 생각입니다.  






집에서 나와서 오호리 공원 쪽으로 가는 길, 벽에 비친 그림자가 너무 예뻐서 카메라의 셔터를 눌렀습니다. 니시진은 시장으로도 유명한 동네인데, 생각보다 그리 정신없지도 않고 오히려 한산하고 일본 영화나 드라마에서 보던 일본 동네의 느낌이 나서 정말 좋았습니다. 만약 다음에 한번 더 후쿠오카로 여행을 오게 된다면 또 이 동네에서 지내고 싶을것 같습니다. 




한 2-30분 정도 걸어가니, 점점 오호리 공원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오호리 공원은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규모가 큰 공원이어서 공원 한 바퀴를 돌아보는데도 꽤 시간이 걸렸던 것 같습니다. 평일 오후라 그런지 사람들은 많이 보이지 않았고 한적하고 넓어서 음악을 들으며, 사진 찍으며 다니다 보니 시간이 훌쩍 지나갔습니다. 여행 당시 9월 초 이긴했지만 아직 여름 날씨의 기운이 완전히 가지 않았던 터라, 점점 시원한 아이스 커피가 생각이 나기 시작했고 마침 구글 맵을 살펴보니 근처에 스타벅스가 있어서 그 쪽으로 발걸음을 옮기기 시작했습니다.




 



오호리 공원 스타벅스에 도착하니, 공원의 한적함과는 달리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리고, 유리 창 너머로 보이는 공원의 아름다운 자연풍경에 감탄이 절로 나왔습니다. 이 스타벅스는 다른 스타벅스와는 조금 다릅니다. 일본의 8대 스타벅스 컨셉 스토어 중 하나라고 합니다. 공원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과 어우러져 친환경적인 컨셉을 지니고 있는 이 오호리 공원 스타벅스는 건물의 대부분이 친환경 소재로 지어졌다고 합니다. 카페 실내 자체의 창을 크게 만들어 햇빛이 잘 들게하여 LED 사용을 줄이는 등, 전력 소모를 최소화하여 운영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에코 조명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까지 했다고 합니다. 바깥에는 야외 테라스도 따로 마련이 되어있으니, 자연 경관을 바라보며 느긋하게 커피 한 잔 하시고 싶으신 분들은 후쿠오카를 오시면 꼭 한 번 들러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저도 창가 바로 앞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주문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천천히 마시며 꽤 긴 시간동안 이 곳에 머물렀습니다




스타벅스에서 휴식을 즐긴 후, 저는 아카사카에 위치한 브런치 카페 파파라이라이에 예약을 하기 위해서 공원을 빠져나왔습니다. 가는 길에도 계속 푸르른 숲속에 있는 듯한 착각이 들정도 수많은 나무들이 길가를 차지하고 있었으며 또한 아름다운 연못까지 볼 수 있었습니다. 이 오호리 공원에서 아카사카쪽으로 가는 길이 정말 산책하기에 좋은 길이었어서 지금 여행을 돌이켜보면, 가장 평화롭고 여유로웠던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관광지보다 여행 중 좀 더 한적하고 조용한 느낌의 동네를 선호하시는 분들께 이 루트를 강력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파파라이라이에서 브런치를 하실 예정이 있으신 분들은 전화예약 혹은 직접 오셔서 미리 예약하시기를 추천드립니다. 물론 윗층에 대기 공간도 있기는 하지만 미리 오전에 예약하시고 다른 곳을 보시다가 오셔서 브런치를 하시는게 가장 시간도 절약할 수 있고 효율적인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별개로 포스팅을 할 계획이지만, 제가 시킨 메뉴를 사진으로 간단히 보여드리면 저는 1500엔에 디저트와 브런치 메뉴로 구성된 세트를 주문했습니다. 계산은 현금으로만 가능하기 때문에 현금을 꼭 챙겨가시길 바랍니다. 전체적으로 아주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어서 더욱 더 제 마음에 들었습니다. 사실 브런치 메뉴도 메뉴지만 공간이 너무 예뻐서 기회가 된다면 한번 더 가보고 싶습니다. 


 


  1. 손유린 2018.03.01 10:25 신고

    쓰인 글도 찍힌 사진도 전부 모난 데 하나 없이 정갈해 보기 좋아요 언제나 그러하길 바라요.

    • erika_soo 2018.03.01 12:28 신고

      아직 여러모로 많이 부족한 글인데도 항상 잘 읽어주시고 댓글까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 변함없이 정성있게 포스팅을 하기위해 노력할테니 지켜봐주세요 :)

  2. 정킹데드 2018.03.01 17:18 신고

    후쿠오카 여행다녀온지 3주정도 지났는데 저와는 또다른 느낌의 여행을 다녀오신것같네요 ㅎㅎ 이런 매력도 있었구나 느끼고 갑니다.

    • erika_soo 2018.03.02 00:15 신고

      개인적으로 사람들이 많은 곳을 다니는 걸 별로 안좋아해서 그런지, 저도 막상 다녀와서 사진을 보니 한적한 곳만 골라서 다녀온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ㅎㅎㅎ 후쿠오카 너무 좋았어요! 겨울의 후쿠오카는 또 어땠을지 궁금하네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