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마도 여행 ] 여자 혼자 대마도 이즈하라 당일치기 여행 - 이사리비 공원






이즈하라 시내를 한두어시간 정도 돌아본 후, 저는 여행을 오기 전부터 미리 가기로 마음먹은 이사리비 공원을 가기위해 구글맵을 켰습니다. 보통 가실 때 택시를 타고 가시는게 사실 가장 편하지만, 저는 가는 길에 동네도 구경하고 싶고 가는 시간도 생각보다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기 때문에 지도를 보고 직접 걸어가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한 손에는 휴대폰을 들고 지도를 보랴, 반대쪽 손으로는 사진을 찍으랴 아주 바쁘기 그지없었습니다. 시내를 빠져나와서 이사리비 공원으로 올라가는 길은 매우 한적한 보통의 시골 마을 풍경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가는 길에 생각보다 가파르진 않지만 꽤 경사진 언덕길을 올라가야해서 순간 조금 당황했습니다. 최대한 체력을 아끼기 위해서 최대한 주민분들께 피해가 안되는 선에서 구경하며 사진도 찍고, 천천히 올라가다보니 어느덧 한적한 도로가 나왔습니다.




사람 한 명, 차 한 대 다니지 않는 조용한 도로에 난 길을 따라서 천천히 걸어가기 시작했습니다. 흔들리는 나뭇가지들 사이로 살짝 보이는 바다의 모습이 제 마음을 더욱 더 설레게 했습니다. 




곧이어 나타난 표지판과 함께 이사리비 공원에 도착했습니다. 탁 트인 바다가 보이는 풍경에 절로 감탄이 나왔습니다. 대마 해협의 오징어잡이 어선의 불빛 이사리비가 보이는 공원이라고 해서 이 곳을 이사리비 공원이라고 한다는데요, 요즘은 사람들이 어느정도 수소문해서 찾아온다고 하지만 원래는 관광지로도 잘 알려지지 않았던 조용한 곳이라고 합니다. 








벤치에 앉아 잠시 쉬다가, 저는 전망대 쪽으로 걸어가 보았습니다. 아름다운 파노라마뷰를 자랑하는 전망대에서 바다를 바라보니 정말 숨통이 트이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거기다가 사람도 없어서 마치 저 혼자 이 공원을 빌린듯한 착각이 들정도였습니다. 여행 중 최고의 선물을 받은 느낌이었습니다.






저는 전망대에서 한참동안 바다를 보며 사진을 찍은 후, 이사리비 공원에 온 대표적인 이유 중 하나! 바로 족욕을 할 수 있게 작게 마련된 족욕 온천 쪽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족욕을 즐길 수 있는 곳인데요 제가 갔을때는 대마도 주민 몇 분과 일본 학생 두명이 먼저 족욕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저는 눈이 마주치자 일본식으로 웃으며 인사를 건넨 후 조심스럽게 발을 담갔습니다.

따뜻한 물에 발을 담그니, 오래 걸어다니느라 지친 발의 피로가 순식간에 풀리는 느낌이었어요. 




족욕을 하며 바라보는 풍경은 정말 최고였습니다. 저 멀리 보이는 제게 밝게 인사를 건네던 두 남학생들이 공원을 여기저기 다니며 이야기를 도란도란 나누는 모습이 참 예뻐보였습니다. 서로 말은 안통하더라도 반갑게 맞이해준 아이들이 여러모로 참 고마웠습니다. 아무래도 여자 혼자 여행을 와서 그런건지 대체적으로 주민분들이 굉장히 따뜻하게 대해주셔서 정말 감사한 하루였습니다. 이사리비 공원은 족욕을 안하더라도, 풍경만으로도 충분히 올 가치가 있는 곳이었습니다. 이즈하라 항에서도 가까운 편이니 꼭 한번 들러보시길 바랍니다. :)








이사리비 공원 주소 :  일본 〒817-0016 Nagasaki Prefecture, Tsushima, 厳原町東里223

















일본여행, 대마도 여행 ]  일본 대마도 쓰시마 히타카츠, 이즈하라 1박 2일 여행 day 2 - 이즈하라 시내 둘러보기, 대마도 야마네코 투어버스 후기, 미우다 해변







친구와 함께 온 대마도 1박 2일여행, 두번째 날. 저희는 히타카츠 - 히타카츠 노선의 배편을 예약했기 때문에 이즈하라에서 다시 히타카츠로 가야만 했습니다. 여행 전 계획을 짤 때 여기저기 돌아가는 최선의 방법을 찾아보다가 우연히 투어 버스를 예약해서 이즈하라에서 히타카츠까지 가는 방법이 있다는 정보를 본 후 저희는 오전 9시에 이즈하라에서 히타카츠로 출발하는 시티투어버스 예약을 완료했습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시내 버스를 타는 것 보다 시간도 절약되고 투어도 할 겸 여러모로 좋을 것 같아서 별로 고민없이 선택했던 것 같아요. 저희가 예약한 버스는 대마도 야마네코 시티투어 버스회사를 이용했으니 만약 필요하신 분들은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숙박은 토요코인 쓰시마 이즈하라 호텔에서 묵었어요. 아쉽게도 제가 호텔 사진을 촬영하지 않아서 사진은 없다만 전체적으로 객실 내부도 깔끔하고 화장실 크기가 조금 작기는 했지만 큰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아침에 조식을 먹은 후 일찍 나와서 호텔 근처만 잠깐 둘러본 후에 버스를 타러 가기로 했어요. 아침 햇살이 어찌나 따스하던지 한국으로 돌아가기가 너무 아쉬웠습니다.






오전시간대라 그런지 매우 한적한 이즈하라 시내 중심지를 친구와 함께 둘러보았습니다. 저는 한 번 와본적이 있는지라 그런지 왠지 모르게 오랜만에 온 고향에 온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처음에 당일치기로 잠깐 이즈하라에 왔을때는 동네 구석구석을 돌아봤는데 이번에는 예전 만큼 구석구석 둘러보지 못해서 여러모로 아쉬웠습니다.





버스 투어시간이 다 되가자 친구와 저는 근처 패밀리 마트에 들러서 샌드위치와 물, 음료를 구매한 후 서둘러서 투어버스가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히타카츠에 도착해서는 곧바로 택시를 타고 미우다 해변을 갈 계획이 있어서 아무래도 점심을 먹을 시간이 없다보니 미리 간단하게 끼니를 해결할 여러가지 먹을거리를 사가는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투어버스를 탄 후, 간단하게 대마도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가다가 중간에 가이드분께서 만관교에서 잠깐 관광할 시간을 주신다고 해서 곧바로 내렸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단순한 붉은 다리같아 보였지만, 그 의미를 알고나면 다리가 달라보이실거라고 생각합니다. 만제키바시라고 불리는 대마도를 이어주는 붉은 다리 만관교는 쓰시마의 상도와 하도를 연결하는 교통 요지이며, 대마도를 북부 ( 가미시마 ) 와 남부 ( 시모시마 ) 로 나누는 경계의 기준이기도 합니다. 러일전쟁 당시 일본 해군이 자국의 어뢰선을 통과시키기 위해 인공 운하인 만제키세토를 만들고 그 후 이 만관교를 건설했습니다. 결론적으로 이 다리 덕분에 1905년 5월 27일 일본이 러시아의 발틱 함대를 무찌르며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었으며 조선를 지배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고 합니다. 우리에게 있어서 중요한 역사의 산실이라 보면서 참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천천히 만관교 중심에 설치된 전망대 부근쪽으로 걸어가 만제키바시 운하를 한참 바라보았습니다. 그 후 버스를 타고 한시간 여 정도 달리니 이내 곧 히타카츠항에 도착했습니다.







히타카츠 항 바로 앞, 택시 정류장에서 택시를 탄 후 대략 6-7분 정도 걸려서 미우다 해변에 도착했습니다. 히타카츠항에서 미우다 해변까지의 택시비는 왕복 1600엔 정도 들었던 것 같습니다. 택시기사분께 1시간 뒤 픽업을 부탁드린 후에 택시에서 내려서 해변쪽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눈앞에 펼쳐진 바다가 투명하게 비칠정도로 날씨는 아주 맑았습니다. 미우다 해변이 일본의 가장 아름다운 해안 100선에 선정된 곳이라고 들었는데 그 명성에 걸맞게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한국으로 돌아가기 전, 해변에서 친구와 함께 마지막까지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긴 것 같아서 정말 기쁩니다.







  1. lainy 2018.03.24 09:18 신고

    해변이 생각보다 예쁘네요? 제주도같은 느낌이네요







일본여행, 후쿠오카 여행 ] 여자 혼자 후쿠오카 2박 3일 자유여행기, 둘째날

  모모치 해변, 나카스 포장마차거리, 캐널시티  






일본 후쿠오카에서 맞이하는 여행 두번째날 오후 일정, 브런치카페에서 식사를 마친 후 다음 목적지인 모모치 해변까지 천천히 걸어갈 생각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저의 계획은 모모치 해변 부근에서 일몰 시각까지 여유 있게 산책도 하고, 사진도 찍다가 나카스 포장마차 거리로 가서 만약 자리가 있다면 간단히 요깃거리를 해결 후에 근처에 위치한 캐널 시티를 한번 그냥 둘러보고 오는것으로 마무리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여행하던 날 당시에는 상당히 빡빡한 일정이라고 생각했는데, 지금 다시 보니 생각보다 너무 여유롭게 다닌건가 싶기도 합니다. 쇼핑은 전혀 계획에 없었기 때문에 이렇게 여유로운 일정이 가능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기분좋게 브런치를 마친 후 거리로 걸어나와서, 그제서야 근처의 거리에 있는 다양한 매력을 지닌 여러 가게들을 좀 더 유의깊게 보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혼자 다니면서 일부러 쇼핑을 하러 찾아다니기보다는 우연히 마주친 가게에서 제 취향에 꼭 들어맞는 예쁘고 희귀한 물건을 저렴하게 산다던지 그런 걸 워낙 좋아해서 이 날도 근처에 있는 빈티지 샵들을 유심히 봤습니다. 그러나 슬프게도 힘들게 찾은 제 취향의 빈티지샵은 그날 문이 닫혀있어서 유리창 너머로만 가게를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저는 예쁜 찻잔세트를 모으는 것이 취미 중 하나인데, 만약 문이 열려있었다면 아마 기념으로 꼭 하나정도는 구매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유럽에서 수많은 빈티지 찻잔을 보았지만 일본에서 보는 찻잔은 또 다른 매력이 느껴져서 좋았습니다. 




해가 중천을 서서히 넘어갈 무렵, 점점 지나치는 건물마다 그림자가 길게 드리워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좀 이르게 느껴지는 퇴근을 하는 사람들이 하나 둘 씩, 거리에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해 질 무렵 전, 어스름히 햇살이 내리쬐는 그 시간을 가장 좋아합니다. 오후의 나른함과 더불어 평화롭게 느껴지는 이 시간을 사진으로 담는것은 참 행복합니다. 9월의 후쿠오카에의 거리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시간동안, 제가 좋아하는 사진을 찍으며 시간을 보낼 수 있었던 건 정말 너무나 감사한 일입니다. 



후쿠오카는 정말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많았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밀라노는 이렇게 아기자기한 느낌의 가게들이나 샵들이 잘 없습니다. 워낙 패션쪽으로 활성화된 경제 도시이다 보니 평상시에 이런 가게들을 보기가 쉽지 않아서 더욱 더 좋았습니다. 물론 몇년 간 유럽의 각지에서 여행을 하며 아기자기한 마을도 많이 봤었지만, 일본 특유의 느낌이 묻어난 이런 가게들을 볼 수 있게 되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모모치 해변으로 가는 동네의 거리에서 제가 기대했던 해질 녘 일본의 거리 풍경이 고스란히 내 앞에 나타났습니다. 그리 화려하지도 않은, 정말 사람사는 냄새가 나는 그런 동네였습니다. 제가 원했던 일본 여행의 모습은 바로 이런 모습이었습니다. 잠시나마 관광명소가 아닌 이렇게 현지인들이 살아가는 터전에서 그들만의 삶에 녹아드는 경험은 살면서 몇 번 이나 해볼 수 있을까,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모치 해변에 다 와 갈수록, 날씨는 점점 어둑어둑해져서 저는 제가 목표했던 대로 일몰 시간대에 무사히 도착했습니다. 모모치 해변은 왠지 모르게 꼭 일몰 시각에 보고 싶었던 마음이 컸기에 일부러 이 시간대로 정했는데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 너머 보이는 노을빛이 너무나 아름다웠고 시시각각 변하는 하늘의 색이 너무 예뻐서 바닷가에 있는 벤치에 앉아서 멍하니 한참을 바라봤습니다. 




모모치 해변에서 한참의 시간을 보낸 후, 날씨가 완전히 어두워지고 나서야 저는 나카스 포장마차 거리에 도착했습니다.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포창마차는 왁자지껄한 분위기로 각각 자리에는 사람들이 가득했고, 심지어 웨이팅까지 있을정도로 엄청나게 인파가 몰려들었습니다. 저는 이 곳에서 저녁을 먹는것을 포기하고 근처에 위치한 캐널 시티 근처를 구경했습니다. 확실히 중심지 쪽이라 그런지 화려한 네온사인이 가득한 거리를 혼자서 천천히 거닐며 구경을 하다가 이렇게 후쿠오카에서의 둘째날을 마무리지었습니다. 










  1. bongku 2018.03.02 17:27 신고

    사진 보니 후쿠오카에 한번 가보고싶네요! 사진 정말 잘 찍으셨네요 :)

    • erika_soo 2018.03.03 00:15 신고

      후쿠오카 정말 좋아요! ㅎㅎㅎ 나름 공들여서 찍은(?) 사진들이라 애착이 가네요 ㅎㅎㅎ 칭찬 감사드립니다 :)

  2. 낑깡이 2018.03.20 04:03 신고

    사진들이 너무 이쁘네요 ㅎㅎ 후쿠오카 가고싶은마음이 마구마구 생겼어요ㅎㅎ 두번째가게 완전이쁠것같아요!! 저긴 어디인가요??

    • erika_soo 2018.03.20 12:48 신고

      감사합니다ㅎㅎ 두번째 사진에 있는 가게를 말하시는 거죠? ㅎㅎㅎ 오호리공원 근처 카페 비미옆에 위치한 빈티지 가게에요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