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럽여행, 이탈리아 여행 ] 알록달록한 예쁜 풍경을 자랑하는 섬, 부라노만의 예쁜 창문들을 찾아서






한 때, 저는 여행을 다니면서 한창 사진을 찍는데 심취해 있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정말 하루종일 보정 방법에 대해 연구했을 뿐만 아니라, 어도비 포토샵부터 라이트룸 프로그램까지 새벽까지 붙잡고 몰두했었던 기억이 납니다. 처음에는 단순히 기록을 남기고 싶어 시작한 사진이 어느덧 여행 중 제 소소한 용돈벌이가 되어 줄 정도가 되었을 때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이탈리아에서 유학생활을 하면서 베니스를 총 세번정도 다녀왔습니다. 
처음으로 갔을때는 베니스 본섬을 보느라 정신이 없었던지라 부라노섬을 가도 사진찍을 겨를도 없이 허둥지둥 본게 다였고, 두번째로 갔을부터 본격적으로 베니스 본섬 외 다른 섬들로 시선을 돌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베니스를 거쳐 부라노섬을 다시 한 번 갔을 때, 카메라에 담긴 부라노의 알록달록한 색감이 너무 예뻐서 수도없이 카메라의 셔터를 눌렀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부라노 섬의 아기자기하고 예쁜 창문들이 제 눈에 띄기 시작했고 그 때 부터 창문들을 중점적으로 사진을 찍어나가기 시작했습니다. 얼핏 보면 비슷해 보이지만, 각각 집주인들이 정성껏 문 앞에 달아놓은 예쁜 커튼과 화분들, 그 외에 소소한 장식품 하나하나까지. 모두 다 카메라에 담아가고 싶을 정도로 하나같이 전부 다 예뻤었습니다.


하루 반나절을 꼬박 바쳐서 열심히 찍었었던, 나만의 시선으로 바라본 부라노의 예쁜 모습이 담긴 사진들. 사진들을 저만 보기가 아깝기도 하고 뭐랄까 사진을 한참 보고 있자니 그 당시 조금이라도 더 예쁜 모습을 담기위해 고군분투했던 추억이 떠올라서 웃음이 나기도 합니다.  
이번 포스팅을 통해서 부디 좀 더 많은 분들이 부라노 섬의 아름다움을 함께 느껴보시길 바라면서 사진들을 올려봅니다. :) 
















photo by soo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