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대마도 여행 ]  일본 대마도 쓰시마 히타카츠, 이즈하라 1박 2일 여행 day 2 - 이즈하라 시내 둘러보기, 대마도 야마네코 투어버스 후기, 미우다 해변







친구와 함께 온 대마도 1박 2일여행, 두번째 날. 저희는 히타카츠 - 히타카츠 노선의 배편을 예약했기 때문에 이즈하라에서 다시 히타카츠로 가야만 했습니다. 여행 전 계획을 짤 때 여기저기 돌아가는 최선의 방법을 찾아보다가 우연히 투어 버스를 예약해서 이즈하라에서 히타카츠까지 가는 방법이 있다는 정보를 본 후 저희는 오전 9시에 이즈하라에서 히타카츠로 출발하는 시티투어버스 예약을 완료했습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시내 버스를 타는 것 보다 시간도 절약되고 투어도 할 겸 여러모로 좋을 것 같아서 별로 고민없이 선택했던 것 같아요. 저희가 예약한 버스는 대마도 야마네코 시티투어 버스회사를 이용했으니 만약 필요하신 분들은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숙박은 토요코인 쓰시마 이즈하라 호텔에서 묵었어요. 아쉽게도 제가 호텔 사진을 촬영하지 않아서 사진은 없다만 전체적으로 객실 내부도 깔끔하고 화장실 크기가 조금 작기는 했지만 큰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아침에 조식을 먹은 후 일찍 나와서 호텔 근처만 잠깐 둘러본 후에 버스를 타러 가기로 했어요. 아침 햇살이 어찌나 따스하던지 한국으로 돌아가기가 너무 아쉬웠습니다.






오전시간대라 그런지 매우 한적한 이즈하라 시내 중심지를 친구와 함께 둘러보았습니다. 저는 한 번 와본적이 있는지라 그런지 왠지 모르게 오랜만에 온 고향에 온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처음에 당일치기로 잠깐 이즈하라에 왔을때는 동네 구석구석을 돌아봤는데 이번에는 예전 만큼 구석구석 둘러보지 못해서 여러모로 아쉬웠습니다.





버스 투어시간이 다 되가자 친구와 저는 근처 패밀리 마트에 들러서 샌드위치와 물, 음료를 구매한 후 서둘러서 투어버스가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히타카츠에 도착해서는 곧바로 택시를 타고 미우다 해변을 갈 계획이 있어서 아무래도 점심을 먹을 시간이 없다보니 미리 간단하게 끼니를 해결할 여러가지 먹을거리를 사가는게 낫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투어버스를 탄 후, 간단하게 대마도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가다가 중간에 가이드분께서 만관교에서 잠깐 관광할 시간을 주신다고 해서 곧바로 내렸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단순한 붉은 다리같아 보였지만, 그 의미를 알고나면 다리가 달라보이실거라고 생각합니다. 만제키바시라고 불리는 대마도를 이어주는 붉은 다리 만관교는 쓰시마의 상도와 하도를 연결하는 교통 요지이며, 대마도를 북부 ( 가미시마 ) 와 남부 ( 시모시마 ) 로 나누는 경계의 기준이기도 합니다. 러일전쟁 당시 일본 해군이 자국의 어뢰선을 통과시키기 위해 인공 운하인 만제키세토를 만들고 그 후 이 만관교를 건설했습니다. 결론적으로 이 다리 덕분에 1905년 5월 27일 일본이 러시아의 발틱 함대를 무찌르며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었으며 조선를 지배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고 합니다. 우리에게 있어서 중요한 역사의 산실이라 보면서 참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천천히 만관교 중심에 설치된 전망대 부근쪽으로 걸어가 만제키바시 운하를 한참 바라보았습니다. 그 후 버스를 타고 한시간 여 정도 달리니 이내 곧 히타카츠항에 도착했습니다.







히타카츠 항 바로 앞, 택시 정류장에서 택시를 탄 후 대략 6-7분 정도 걸려서 미우다 해변에 도착했습니다. 히타카츠항에서 미우다 해변까지의 택시비는 왕복 1600엔 정도 들었던 것 같습니다. 택시기사분께 1시간 뒤 픽업을 부탁드린 후에 택시에서 내려서 해변쪽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눈앞에 펼쳐진 바다가 투명하게 비칠정도로 날씨는 아주 맑았습니다. 미우다 해변이 일본의 가장 아름다운 해안 100선에 선정된 곳이라고 들었는데 그 명성에 걸맞게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한국으로 돌아가기 전, 해변에서 친구와 함께 마지막까지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긴 것 같아서 정말 기쁩니다.







  1. lainy 2018.03.24 09:18 신고

    해변이 생각보다 예쁘네요? 제주도같은 느낌이네요







일본여행, 대마도 여행 ]  일본 대마도 쓰시마 히타카츠, 이즈하라 1박 2일 여행 day 1 - 히타카츠 유카타 체험후기







일본 대마도, 혹은 쓰시마라고 불리는 이 섬은 제게 조금 특별한 여행지입니다. 왜냐하면 저는 대마도를 한 번이 아닌 두 번이나 다녀왔기 때문인데요. 첫 번째로 갔을 때는 2년 전, 가족들과 함께 여행하기 위해 사전조사 겸 혼자서 이즈하라를 다녀왔었고 두 번째는 친구와 함께 히타카츠를 보고 오후에 이즈하라로 넘어가는 일정으로 다녀왔습니다. 오늘은 먼저 히타카츠의 동네, 그리고 히타카츠에서 유카타 체험을 한 후기를 포스팅해볼까 합니다. 








저의 가장 소중한 친구와 함께 처음 가게 된 1박 2일 여행, 이날은 날씨도 너무 좋아서 여행가기 너무 완벽한 날이었습니다. 제가 방학을 맞이해서 한국에 왔을 때, 어디로 여행을 갈지 서로 논의하다가 마침 가까운 부산에서 쉽게 갈 수 있는 대마도를 가기로 결정하고 저희는 일사천리로 배편과 숙소를 예약을 끝냈습니다. 배편은 제가 처음으로 니나호라는 배를 타봤는데, 개인적으로 뱃멀미가 심하신 분들께 정말 추천해 드리고 싶지 않습니다.저는 멀미가 심한편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배의 흔들림이 꽤 심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니나호로 부산에서 히타카츠까지 대략 1시간 20분 정도 시간이 소요됩니다. 저희는 오후 1시 배라 도착해서 2시간정도 히타카츠에서 유카타 체험을 한 후, 이즈하라로 가는 마지막 버스를 타고 이즈하라로 이동하기로 계획을 짰습니다. 이동 및 호텔에 관한 내용은 추후에 좀 더 자세하게 쓰도록 하겠습니다. 





대마도 히타카츠 항에서 정말 가까운 거리에 있는 유카타 체험 장소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한국어를 어느 정도 구사하실 줄 아시는 따님과 어머니가 함께 운영하는 유카타 체험관인데, 100년 전통가옥에서 유카타를 입고 사진을 찍으실 수 있으며 밖으로 나가실 수도 있습니다. 1시간에 1000엔이고, 저와 제 친구는 시간을 조금 넘겼는데도 괜찮으시다며 추가금을 받지 않으실 정도로 두분 다 엄청 친절하시고 따뜻하신 분들이었습니다. 유카타도 고를 때 상당히 고민을 많이 했는데 옆에서 잘 어울릴만한 유카타를 적극적으로 추천해주셔서 정말 예쁘게 잘 입어 보고 왔습니다. 포스팅 맨 밑에 링크와 주소를 따로 남겨두겠습니다. 히타카츠에서 유카타 체험 할 곳을 찾으실 분은 이곳을 추천해 드립니다.





친구와 제가 유카타를 다 갖춰입고 사진을 찍어주던 모습을 보시던 어머니께서, 위층으로 올라가면 또 다른 공간이 있다고 한 번 올라가 보기를 적극 권해주셔서 올라왔습니다. 올라오니 일본 고유의 느낌이 잘 드러나는 다다미 형식의 공간이 저희를 반겨주었습니다. 사진 찍기 좋게 공간이 아주 잘 꾸며져 있었습니다. 




저는 원래 보통 여행을 가면, 주로 사진을 찍어주는 입장이라 제 사진을 잘 안 남기는 편이지만 기왕 예쁜 유카타를 입은 만큼 이번에는 꽤 많은 사진을 남긴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제가 좋아하는 보라색의 유카타가 너무 예뻐서 입고 있는 사진을 나중에 기념으로 추억하기 위해서 사진을 남기고 싶었습니다.  










밖으로 나가려고 하니, 친절한 따님분께서 우산과 게타 ( 나막신 ) 을 신고 가라고 선뜻 내어주셔서, 각자 유카타에 맞은 예쁜 우산과 게타를 신고 본격적으로 밖으로 나와서 동네를 둘러보기 시작했습니다. 한창 따사로운 햇살이 만연한 오후의 히타카츠는 평화롭고 한적한 시골 마을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주었습니다. 완만하게 경사진 언덕을 올라가니 인기척이 없는 작은 사찰도 보이고, 전통 가옥 형식의 집들이 곳곳에 눈에 띄었습니다.  






친구가 찍어준 제 사진을 보니 저 자신이 스스로 어색해서 웃음만 납니다. 그래도 훗날 다시 사진을 정리하면서 보니 그때 당시의 재미있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고 좋은 것 같습니다. 동네 주민분들도 마주칠 때마다 친절하게 먼저 인사해주시고, 정말 짧지만 즐거운 체험이었습니다. 비록 일본인 친구들과 함께 놀면서 배운 저의 짧은 일본어로 대화를 걸었을 때, 굉장히 좋아해 주시던 어머님과 따님의 미소가 아직도 기억에 남아있습니다. 언젠가 다시 한 번 갈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 대마도 히타카츠 유카타 및 진주악세사리체험 - Mado ]






이 곳에서는 유카타 체험 뿐만 아니라 진주 만들기, 일본 전통차 체험 등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여름에는 유카타 체험, 그리고 겨울에는 기모노 체험을 하실 수 있으며 가격은 장신구 포함해서 1시간에 1000엔으로 동일합니다. 남녀 성인 및 남녀 어린이 모두 체험가능합니다.  진주 체험은 반지, 팔찌 제작체험은 1500엔, 진주&천연석 반지 1800엔, 귀걸이, 목걸이 2000엔 으로 체험이 가능하시며 완성품도 별도로 판매중이라고 합니다. 대마도는 진주생산지로 유명한 곳이며 이 매장에서 사용하는 모든 진주는 대마도산 진짜 해수진주만을 사용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 외에 전통차 체험으로는 일본식 전통다기를 이용해서 말차라떼 및 대마도 카스테라를 500엔에 체험해보실 수 있다고 합니다.




웹사이트 : demado.modoo.at


한국 연락처 : 010-5662-8650

일본 연락처 : 080-6490-8363


영업시간 : 월 - 일 ( 오전 10 : 00 - 오후 06 : 00 )


히타카츠 부두 앞 382번 도로를 따라서 도보 5분 ( 밸류마트 방면 ) 


메일 : mhy04188@naver.com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