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럽여행, 밀라노 카페 ]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녹차가 그리울 때 찾는 카페, MACHA Café





평소에 녹차 덕후라고 불릴정도로 녹차와 관련된 음료나 디저트는 전부 좋아하는 제게 그동안 밀라노에서 살면서 딱 하나 아쉬운 점은 바로 녹차 음료를 전문적으로 마실 수 있는 카페가 없다는 점이었습니다. 아시다시피 이탈리아는 차보다는 아무래도 커피 문화가 훨씬 발달되 있기 때문에 차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카페는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그런데, 최근 집에서 멀지않은 거리에 다양한 녹차 음료와 디저트를 즐길 수 있는 전문카페가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후, 엄청난 기대를 안고 카페로 향했습니다.






카페로 들어서자,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아담한 공간이 제일 먼저 눈에 띄었습니다. 일부러 손님이 몰리는 시간을 피해서 갔는데도 손님들이 끊이지 않고 계속 들어오는 것을 보아하니 밀라노 내에서도 꽤 유명한 카페 같았습니다. 일반 녹차부터 녹차 라떼, 스무디, 카푸치노 등등 엄청나게 다양한 종류의 녹차 음료들을 주문할 수 있었고 디저트 메뉴도 제가 생각했던 것 보다 굉장히 다양하게 구비가 되어있었습니다. 안쪽에 자리를 잡은 후, 카운터로 직접 주문을 하러 갔습니다. 그동안 너무나 먹고 싶었던 녹차 라떼, 그리고 그냥 따뜻한 녹차 한 잔과 녹차 치즈 케이크도 함께 주문을 했습니다. 








카페는 마치 일본에서 공수해온 듯한 다양한 소품들로 여기저기 장식이 되어있었는데, 소품 하나하나가 너무 귀여워서 한참을 구경했습니다. 찻잔이라던지 카페에서 직접 제작한 듯한 에코백 등등 작지만 볼거리가 꽤 많았습니다. 저는 늦은 오후에 카페를 가서 식사시간이 아니라 디저트류만 주문을 했지만, 이 카페는 브런치 메뉴도 따로 있고 심지어 간단하게 식사를 할 수 있는 메뉴도 있습니다. 제가 본 메뉴는 녹차 팬케이크, 아보카도 토스트, 그리고 연어 샐러드 덮밥 등등 대체적으로 건강한 그린 푸드가 주를 이루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어느정도 시간이 흐른 뒤, 카운터에 직원분이 제 이름을 불렀고 저는 직접 가서 제가 주문한 메뉴들을 받아서 자리로 왔습니다. 한 눈에 봐도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케이크와 음료를 보는 순간 어찌나 반갑던지 순간 한국의 어느 카페에 온 듯한 착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한참 사진을 찍다가 그제서야 녹차 라떼를 한 모금 마셔보고 나서는 이내 깜짝 놀랐습니다. 한국에서 마셨던 녹차 라떼는 대체적으로 맛이 단 편이었는데 이 카페의 녹차 라떼는 단맛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오히려 녹차 고유의 향이 진하게 느껴져서 저는 생각보다는 괜찮았던 것 같습니다. 오히려 제가 감탄했던 건 바로 이 녹차 치즈 케이크였는데, 푸딩을 연상시키는 말랑말랑한 식감이 매우 인상적이었으며 일반 치즈케이크에 비해서 젤라틴을 많이 사용한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전체적으로 기대 이상의 맛을 보여준 마차 카페, 앞으로 녹차 디저트가 생각날때마다 이곳을 들르게 될 것 같습니다. 











MACHA Café






주소 : Viale Francesco crispi, 15, 20121 Milano MI, ITALIA


영업시간 :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