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 9  Everything is Connected - 노르웨이만의 감성이 담긴 현대적인 공예디자인 






Everything is Connected - Norwegian contemporary crafts and design

 
모든것은 연결되어있다라는 주제로 이번 밀라노 위크 람브라테지구에서 진행된 화제의 노르웨이만의 감성이 담긴 현대적인 공예디자인전.

지난 2년간 람브라테 지구에서 최고의 전시 중 하나이자 하이라이트로 손꼽히는 노르웨이 현대 공예 디자인전.
올해도 그 명성을 입증하듯, 전시는 굉장히 훌륭했다.

인테리어 디자이너이자, 건축가이기도 한 Katrin Greiling이 총괄 큐레이터로서 참여한 이번 전시는 노르웨이 내에서 30팀 가량의 가장 뛰어난 디자이너, 공예가, 그리고 디자인 스튜디오들의 훌륭한 작품들로 구성되었다.
가정 용품, 가구, 조명, 직물, 도자기 및 조각에 이르는 다양한 작품들에 담긴 북유럽만의 깔끔하고 절제된 미니멀리즘한 디자인.
확실히 다른 동,서유럽국가들과는 차별화된 그들만의 디자인에 담긴 독창성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평소에 보통 북유럽디자인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국가가 스웨덴, 덴마크 그리고 핀란드 정도였는데 
다소 생소했던 노르웨이의 훌륭한 디자이너들의 작품을 밀라노 디자인위크 기간동안 볼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제가 담아온 사진을 통해 노르웨이 내에서도 손꼽히는 디자이너들의 공예디자인 작품들을 감상하시길 바란다 :)








전시장 바깥에 부착되어있는 전시 컨셉이랑 잘 어울리는 포스터들.


전시장안으로 들어서자마자 수많은 관람객들이 작품에 대해 토론하는 등 대체적으로 굉장히 활기찬 분위기였다.





심플하지만 독특한 느낌의 거울 디자인.





마치 밥그릇모양을 연상시키는 귀여운 공예작품도 눈에 띄었다.






마치 아이들 장난감을 연상케하는 귀여운 작품들 까지.

나에게는 상업적인 면보다 예술적인 느낌이 강했던 노르웨이 디자이너의 작업물들.






이번 전시는 특히 나무를 소재로 한 작품들이 많아서 흥미로웠다.






한 쪽 벽면에 설치되어있는 작업들. 그래픽디자인을 연상케 한다. 

전시장 디스플레이도 작품들 스타일에 걸맞게 미니멀리즘하고 깔끔하고 정갈한 느낌이 대부분이어서 참 좋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