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하고 아름다운 호수도시,  Lecco 레코 






밀라노에서 50km 정도 떨어진 거리에 위치해 있는 아름다운 호수도시 lecco보통 밀라노 근교 도시하면 다들 코모 ( como ) 를 많이 찾아가는데, 레코도 코모 못지않게 아주 아름답고 근사한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입니다. 관광객들 보다, 대부분 현지인들이 많은 도시라 좀 더 여유롭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일상에 지쳐있을 때, 가끔 이렇게 조용한 호수를 바라보며 산책하는 하루를 보내는것 그 자체만으로도 힐링이 되서 저도 유학생활 중 가끔 찾는데 특히, 일몰때즈음 보는 호수의 풍경이 정말 멋져서 내가 좋아하는 밀라노 근교 소도시 중 하나라고 볼 수 있습니다. 밀라노에서 여행하시는 분들 중 이색적인 근교도시를 찾으신다면 시간 여유가 되시는 분들은 꼭 한 번 가보시길 바랍니다. :) 







제가 가장 좋아하는, 오후 시간대즈음 레코 호수를 끼고 산책할 수 있는 거리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호수 근처에서 여유롭게 시간을 보냅니다. 제가 갔던 날은 주말이라 그런지 특히 가족단위로 온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레코의 잔잔한 호수는, 보는것 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밀라노에 살면서 좋은 점이 있다면, 기차를 타고 나가서 1시간 남짓 거리에 이렇게 아름다운 호수가 있는 도시, 또는 마을이 있다는 것입니다

유학생활을 하면서, 지칠 때 마다 이렇게 아름다운 풍경을 보고싶을 때마다 와서 볼 수 있다는 건 참 감사한 일 같습니다






 인적이 드문 레코의 주택가는, 오후 즈음에는 더더욱 산책하기 좋은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호수가를 벗어나서 주택가로 들어가니 관광객도 없고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잎소리, 새소리만 들릴정도로 고요하고 평화로웠습니다. 일몰 무렵, 혼자 이어폰을 끼고 음악을 감상하며 거리를 산책하는 시간은 제게 있어서 가장 행복한 힐링이 되는 시간중 하나입니다. 도시적인 밀라노와는 달리 이렇게 고요하고 평화로운 마을에 오니 그 동안 지쳐있었던 유학생활에 위로를 받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주택가를 천천히 걸어나와 호수가 쪽으로 오니, 엄청나게 아름다운 일몰무렵 호수가의 풍경이 저를 반겨주었습니다. 잔잔한 물결 위에 반사된 마을의 풍경은 정말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만약 레코로 여행을 오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가장 놓쳐서는 안될 풍경이라고 생각합니다. 레코에 오신다면 꼭 일몰까지 보고 가시기를 강력추천드립니다!





점차 어두워지면서, 건물들과 종탑에 불빛이 하나 둘 들어오는 마을의 모습입니다. 작지만 너무나 아름다운 풍경을 많이 볼 수 있었던 레코, 기회가 된다면 저는 자주 가고싶은 여행지중 하나입니다. 










[  레코 가시는 방법  ]





밀라노 기준으로 간단히 레코 가시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보통 밀라노의 기차역은,

Milano centrale 역과 Milano Porta Garibaldi 역이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습니다.


이 Lecco 로 가는 기차는 두 역에서 모두 타실 수 있습니다.



밀라노 첸트랄레역에서 레코까지 가는 기차는 현재 ( 2018. 2. 20일 기준 ) 편도 4.8 유로

시간은 40분정도 소요됩니다.


포르타 가리발디 역에서는 편도 5.5유로

시간은 1시간 30분정도 소요됩니다.



저는 훨씬 시간이 적게 드는 첸트랄레역에서 기차를 타고 가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