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 5  한국도자의 정·중·동(靜中動)’  2017, La triennale di milano








‘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 ‘ 


밀라노 디자인위크에서 큰 호평을 받았던, 우리나라 한국 고유의 전통미가 돋보이는 전시를 소개할까 한다.

매년, 밀라노 디자인위크 기간동안 트리엔날레 디자인뮤지엄에서 꾸준히 초청받고 있는 한국의 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작년으로 5년째 선보이고 있는데, 항상 현지에서 큰 호평을 받아오고 있다.

이번 전시는 청자와 백자, 분청사기 외 옹기와 현대도자까지, 전통성과 현대성을 모두 아우르는 16명의 작가가 정(靜), 중(中), 동(動)’이라는 주제로 세 가지 전시 공간에 맞춰 90여 점 갸량의 작품을 선보였는데, 
‘정(靜)’에는 전통적인 제작기법의 청자와 백자 작품들을 배치하고, 이와 대비되는 ‘동(動)’에는 현대적인 소재 및 표현 방식으로 재해석된 작품들을 배치하여 외형적으로 대비를 이루게 했으며, 두 공간을 연결하는 ‘중(中)’에는 전통 방식으로 만들어진 옹기 작품들을 배치해 양 공간의 전통과 현대사이 균형과 조화를 이끌어냈다고 한다.

특히나 2017년 전시는 가장 혁신적이고 창조적인 공간에 수여하는 ‘2017 밀라노 디자인 어워드 (2017 Milano Design Award)’ 후보로 선정돼 해외 여러나라에서 더욱 주목 받고 있다고 하니 같은 한국인으로써 괜시리 더욱더 자랑스럽게 느껴진다 :)











전시장을 들어서자마자 보였던 익숙한 장독대들부터, 색감이 고운 예쁜 종지 그릇들까지. 

다양한 국가의 사람들의 걸음을 저절로 멈추게 만들었다.


맑디 맑은 청색이 돋보이는 갖가지 다양한 우리나라의 도자기 소품들을 보자니 전혀 다른 문화권의 타국에서 더 많이 인정받는 것 같아

전시를 보는 내내 기분이 좋았다.  








내가 가장 마음에 들어했던 파트의 전시품들.


섬세한 터치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예쁜 도자기 병부터 해서 금빛의 장식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곡선을 그리는 백자 도자기.

그리고 현대적이고 모던한 느낌을 잘 살린 전통 도자기들까지. 


현대적인 느낌과 전통적인 느낌을 조화롭게 잘 살린점에서 진심으로 박수를 보내고 싶어졌다. 








특이하게 겉에 숫자가 쓰여진 도자기 작품도 있었는데 한 번도 본적이 없는 형태의 전통공예라 굉장히 신선하게 다가왔다.


이 전시가 정말 마음에 들었던 점 중 하나는 디스플레이를 너무나 센스있게 주제별로 잘 해놓았다는 점이다.

그래서 처음 접하는 사람들도 전시에 대한 이해를 쉽게 할 수 있게끔 되어있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외국인들도 굉장히 전시에 흥미를 느끼는것이 눈으로 보일정도였다. 


이 낯선 땅에서 우리 고유의 문화가 인정받는다는 것은 내가 상상한 것 이상으로 기분이 좋았다.

이럴 때 보면, 영락없이 나도 어쩔 수 없는 한국인인가보다.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