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4. 27


독일식 필름 카메라 rollei 35 , 현상한 필름으로 한 재미있는 실험  














한 두 달전쯔음 나는 필름카메라를 선물받았다. 

카메라는 독일 및 싱가포르에서 생산이 된 Rollei 35 시리즈. 평소에 필름카메라에 대한 관심이 많던 나에게 최고의 선물이었다. 

인터넷에 찾아본 사람들의 후기로는, 상당히 저렴한 가격의 카메라임에도 불구하고 고가의 필름카메라 사진들과 퀄리티가 별 차이가 없다고 하니 학생인 나에게는 너무나 고맙고 기특한 카메라이다. 


간단히 사이트에서 정보를 찾아보니, Rollei 35 시리즈는 그 모델의 종류도 많거니와 독일 및 싱가포르에서 생산이 되어 정확히 구분하기가 매우 까다로운 카메라라고 한다. 간략하게나마 단 몇 줄로 구분법을 설명드리자면, " Rollei 35 " 라는 이름 뒤에 시리즈 별로 각 특징에 대해 함축적인 단어가 붙는다고 한다.
이 축약된 단어는 일정한 규칙이 있는데, 예를 들어 Rollei 35 S 는 Sonnar 렌즈를 사용했다는 의미이고, Rollei 35 T는 Tessar 렌즈를 사용했다는 의미라고 한다. 그리고, SE 와 TE 는 모두 전자식 노출계를 가지고 있어 E가 붙었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한다. 

평소 디지털을 쓰던 나에게 있어 이 rollei 카메라는 처음에 사용할 때 모든 것이 낯설기 그지없었다. 카메라의 조리개 및 초점 거리까지 모두 수동으로 내가 직접 조정해야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장 한장 찍을때마다 매우 신중하게 계산을 해서 찍은 후 그저께 드디어 다 쓴 필름을 처음으로 현상했다. 현상을 한 후, 라이트박스 위에 종이를 깔고 그 위에 필름을 대보니 꽤 흥미로운 사진이 나와서 다시 한 번 현상한 필름 사진을 찍어 포토샵으로 보정을 해보았다. 









스캔한 필름 사진이 아닌, 현상된 필름을 다시 사진으로 찍어서 포토샵을 거치고 나니 이렇게 재미있는 결과물이 나왔다.  라이트 박스위에 종이를 깔고 그 위에 필름을 올리니 종이의 질감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새로운 형태의 사진이 나와서 너무 신기했다. 처음으로 써본 필름카메라지만 생각보다 결과물이 좋아서 앞으로도 꾸준히 사진찍는 연습을 해볼 것 같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