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4. 22


2018 밀라노 디자인위크로 한창 북적이는 일상.








지난 4월 17일부터 22일까지 밀라노는 디자인위크를 맞이하여 모든 거리들이 한창 북적이고 있다. 

올해도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밀라노 디자인위크를 찾기위해 전 세계 30만명 정도의 인파가 밀라노에 몰려들어서 현재 밀라노는 어딜 가도 사람들이 거리에 가득 차있다.


나 또한, 벌써 밀라노에서 3번째 디자인위크 기간을 맞이하고 있는데, 특히 밀라노 디자인 위크는 워낙 세계 최대 규모의 디자인 박람회인 만큼 볼거리도 풍성하여 작업을 하는데 있어서 많은 영감을 얻곤 한다. 


특히 우리 학교가 있는 구역이 밀라노 시내 중심의 곳곳에서 열리는 외장 전시인 ' fuori salone 푸오리 살로네 ' 를 대표하는 구역 중 한 곳이라 그런지 학교 근처에는 이 몇 일간 발디딜틈이 없을정도로 엄청나게 북적이고 있다. 그 뿐만 아니라 학교 내에서는 일본의 대기업인 파나소닉의 전시가 열리고 있어서 그런지 학생들보다 전시 관람객들이 훨씬 많이 보일 정도이니 ...


이 몇일간 열심히 전시 구역을 돌아다니면서 많은 좋은 전시들을 관람할 수 있었는데, 특히 이번에는 개인적으로 에르메스나 루이비통 그 외의 패션 브랜드들의 컬렉션 전시들이 참 괜찮았다. 


다니면서 사진도 많이 찍었는데, 정리 후에 앞으로 조금씩 천천히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관한 포스팅을 블로그를 통해 올릴 예정이다. 











일본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기업 중 하나 '  소니 ' 의 전시, 개인적으로 내가 가장 마음에 드는 전시 중 하나였다. 

센서와 모션을 이용한 재미있는 체험형 전시였는데, 관람객들이 흥미를 느낄만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기획된 이 전시가 정말 마음에 들었다. 








우리 학교 뒤쪽에 위치한 정원, orto botanico 오르토 보타니코에서 열린 전시. 정원 곳곳에 설치된 집모양의 플라스틱 박스들이 무작위로 불이 들어오고 꺼지는 그런 반복되는 형식의 전시였는데 꽤 흥미로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