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랑스 근교 여행 ] 지베르니, 클로드 모네의 생가를 가다







제가 프랑스 파리를 근 일주일 정도 여행하면서 가장 기대했던 곳 중 하나가 바로 지베르니에 있는 클로드 모네의 생가였는데요. 지난 지베르니 여행을 통해서 드디어 다녀오게 되었습니다. 저는 eu 학생증으로 모네의 생가 및 정원 통합권을 할인받아서 5.5 유로 정도에 구매했습니다. 원 티켓 가격은 9.5 유로이니 참고하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제가 다녀온 모네의 생가는 2층으로 분리되어 총 10여개의 방이 있는 시골형 주택입니다. 













모네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가장 큰 공간인 응접실이자 모네의 화실로 들어왔습니다. 이 공간은 본래 그가 작업을 하던 화실이었으나 1899년 이후, 손님들에게 차를 대접하는 응접실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모네의 화실은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안락 의자 그리고 인상주의 그림들로 벽면이 빼곡히 채워져 있었습니다. 화려한 여러 장식품들과 사치품들이 가지런히 놓여있는 거실을 보며 그가 꽤 부유하게 생활을 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발걸음을 옮겨 모네가 생을 마감했다는 침실쪽으로 들어왔습니다. 모네는 그의 정원이 가장 아름답게 보이는 창이 있는 곳을 본인의 침실로 삼았다고 합니다. 실제로 침실 내부의 창 밖 너머 보이는 꽃의 정원은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재미있었던 것은 그의 집에 들어서는 순간 눈에 띄었던 일본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그림들 및 물품들이었습니다. 그의 집에는 그가 생전에 수집했던 일본의 풍속화 그리고 우키요에의 판화가 유독 많이 눈에 띄었는데요, 그 당시에 모네는 ' 쟈포니즘 ' ( Japonism  ) 이라는 일본 문화를 굉장히 사랑했다고 합니다. 모네의 집에 있는 일본 작품들은 대부분이 18세기에서 19세기 사이에 그려진 것들이며, 가짓수만 200점이 넘는다고 하네요. 이 집에 있는 작품들 대부분은 원본이 아닌 사본이라고 합니다. 원본은 프랑스 파리에 있는 모네 미술관에 전시가 되어있다고 합니다. 












특히 식당 부근에서 가장 일본 그림을 많이 볼 수 있었는데요, 이를 통해서 일본문화에 대한 모네의 사랑과 일본 작품을 향한 그의 낭만을 잘 살펴 볼 수 있었습니다. 이 식당또한 모네가 생전 사용했던 그대로 복구가 되어있다고 합니다. 전체적으로 노란톤으로 꾸며져있는데 그 당시에는 아주 최신식 스타일의 인테리어였다고 하네요. 







모네의 식당을 지나서 부엌으로 오니, 벽면의 독특한 타일이 제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모네의 부엌은 벽면이 모두 루앙 스타일의 타일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이 타일은 매우 독특하며 모네만의 감성이 잘 드러나있어서 그런지 관광객들에게도 인기가 매우 좋다고 합니다. 기념품샵에서도 따로 구매를 하실 수 있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기념품 샵으로 가셔서 한 번 보시길 바랍니다. 부엌 또한 모네가 생전에 가족들이 사용하던 그 모습대로 재현이 되어 있다고 하는데, 냄비와 팬들이 모두 구리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또한 특유의 일본식 화분을 부엌의 테이블에서도 확인 할 수 있었는데 모네가 얼마나 자포니즘의 영향을 많이 받았는지 집안 곳곳에서 느낄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모네의 생가는 참 아름답습니다. 그리고 제가 갔을때는 사진 촬영이 허용이 됬기 때문에 마음껏 카메라에 아름다운 모습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었고 시간이 흐른 후에 다시 꺼내봐도 여전히 처음 집에 들어갔을때의 그 설렘이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모네의 생가를 볼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고 기뻤던 하루였습니다. 

 









  1. lainy 2018.04.21 23:01 신고

    모네를 정말 좋아하는데..진짜 저런곳에 살면 모네같은 사람이 나올수밖에 없겠다 싶네요

    • erika_soo 2018.04.24 02:56 신고

      모네를 좋아하시는군요! 네 집이 정말 예뻤어요, 없던 감성도 저절로 생길것 같은 곳이에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