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3. 21 


밀라노 피겨스케이팅 월드챔피언쉽 세계선수권 2018 여자싱글 쇼트 직관 





 



지난 2018 평창올림픽, 평소에 피겨 스케이팅에 그리 관심이 많은건 아니었지만 김연아 이후 우리나라 선수들이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처음으로 올림픽 프로그램을 모두 챙겨보았다. 어린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며 엄청난 감동을 받았었고, 우리나라 피겨의 미래를 이끌어갈 선수들이 대견해 보였다. 


올림픽의 감동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일본인 친구와 연락을 하던 도중 이번 2018년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이 무려 내가 살고 있는 밀라노에서 열린다는 소식을 알게되었고 올림픽에 출전했던 우리나라의 최다빈, 김하늘 선수가 그대로 출전한다는 정보를 본 후 지금이 아니면 또 언제 월드를 볼수 있을까란 생각에 친구랑 함께 의논하여 결국 여자싱글 쇼트경기를 보기로 결정했다.  티켓 사이트에 들어가보니, 생각보다 가격도 그리 비싼편이 아니라서 ( 수수료 포함해서 50유로도 안되는 가격이었다 ) 고민않고 시야가 좋은 자리로 예약을 했다.









아슬아슬하게 오전 11시쯤 되서야 경기장 내부에 도착하니, 마침 1그룹 선수들을 소개하고 있었다. 처음 보는 어마어마한 크기의 경기장에 정말 깜짝놀랐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컸고 무엇보다 스케이트 날이 빙판을 스치는 소리까지 생생히 들릴 정도로 선수들이 가깝게 보여서 더 좋았던 것 같다.  우리나라 김하늘 선수가 1그룹 2번째 순서로 출전을 했기 때문에 최대한 시간맞춰서 오려고 노력했는데 다행히 하늘 선수의 웜업부터 경기까지 쭉 지켜볼 수 있었다. 




선수들을 소개할 때, 빙판에 이탈리아 국기 색깔의 조명이 비춰졌는데 정말 예뻐서 저절로 탄성이 나왔다. 이탈리아가 평소에 일처리가 느리고 제대로 못해서 경기 운영도 제대로 잘 할까 내심 걱정했는데 이번 경기는 정말 괜찮았다. 딱히 실수도 없었고 무엇보다도 키스앤크라이존이 정말 예뻐서 감탄했다.  

하늘 선수, 올림픽 볼때도 뭐랄까 빠릿빠릿하게 잘탄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직접 보니 확실히 정말 잘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6분동안의 웜업시간동안 뛰는 점프마다 계속 성공할 정도로 컨디션이 좋아보였고 실전 경기에서도 잘 풀어나갈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예상대로 정말 잘해줬고 점프도 딱히 흔들림없이 안정적으로 수행을 잘 하더라. 무엇보다 이 선수는 스핀 수행이 정말 훌륭했다. 뭐랄까 스핀을 돌때 축이 굉장히 견고해보였다. 초반 그룹에서는 개인적으로 김하늘 선수가 제일 잘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래도 1그룹이라서 예술점수인 구성점을 많이 못받은 것 같다는 느낌을 지울수가 없었는데... 뒷그룹에서 경기를 했다면 더 높은 점수를 받지 않았을까 괜시리 아쉬움이 들었다. 



그리고 6그룹에 등장한 최다빈 선수! 실물이 엄청 예뻐서 정말 깜짝놀랐다. 웜업때부터 표정이 어둡고, 어딘가 불편해보이는 느낌이 들어서 걱정됬는데 웜업 도중 한번 넘어져서 더욱 더 걱정이 되었다. 그래도 경기때 큰 실수없이 잘 마무리했는데 점수가 너무 낮게 나와서 깜짝 놀랐다. 더 받아도 된다고 생각했는데... 기사를 보니까 부츠 문제가 있는 것 같던데 얼른 문제 해결하고 오래오래 타줬으면 좋겠다. 


우리나라 선수들이 최선을 다한 경기를 보면서 괜시리 나까지 더 뭉클해졌다.

실제로 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았고, 기회가 된다면 또 보고 싶을정도로 직관은 영상과는 비교도 안될정도로 재밌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