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럽여행, 유럽카페 ] 이탈리아 생활, 이탈리아 여행 밀라노 현지 카페 추천, Da otto





안녕하세요. 여러분! 몇 년 만에 최악의 한파가 닥쳤다는 추운 한국에 비해서 이곳 유럽, 이탈리아는 가장 춥다는 1-2월에도 기온은 거의 대부분 영상을 웃돌고 있습니다. 저번 달만 해도, 해가 4시 반이면 떨어졌는데, 요즘은 그래도 여섯시 즈음 일몰이라서 햇빛을 볼 수 있는 시간이더욱더 길어졌답니다! 여행객분들께는 희소식 중 희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여행을 다니면서 카페 투어를 할 정도로 카페를 엄청 사랑하는데요. 첫 포스팅인 만큼, 제가 거주하고 있는 밀라노에서도 관광객분들께 많이 알려지지 않은 카페를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이곳은 제가 사는 집 근처에 있는 카페인데, 밀라노에서는 젊은 층에게 꽤나 핫플레이스랍니다. 예전부터 항상 눈여겨보았던 카페 ' Da oTTo ' 공간 자체가 참 요즘 카페 트렌드에 맞게 세련되게 잘 꾸며져 있어서 좋았습니다. 
특히 브런치가 유명한 카페인만큼, 대부분의 손님들이 브런치를 하러 많이 오는 카페입니다.








가게 외부는 이렇게 화분들과 함께 자연친화적인 분위기로 꾸며져 있습니다. 아직은 겨울이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지난봄이나 여름에 봤을 때는, 대부분의 손님들이 야외 테이블에서 브런치를 즐기기 때문에 항상 북적거리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그런지 오랜만에 와본 카페는 뭔가 기존에 왔을 때 보다 휑한 느낌이 들었지만, 그래도 핫플레이스는 핫플레이스. 여전히 실내에는 다양한 연령대의 손님들로 북적거렸습니다. 처음에 이 카페를 발견했을 때, 워낙 뭐랄까 요즘 최신 트렌드나 유행에 뒤처지는 편인 이탈리아라 그런지 이렇게 세련된 카페를 좀처럼 본 적이 없어서 엄청 신기했던 기억이 납니다. 외관에 끌려서 들어간 카페인데, 생각보다 분위기도 그렇고 메뉴도 괜찮은 편이어서 그 뒤로 친구들도 데리고 함께 와서 종종 간단히 커피를 한 잔씩 마시기도 했습니다.





가게 내부로 들어서면 잔잔한 음악과 함께 여기저기 브런치를 하는 손님들로 북적입니다. 내부는 이렇게 전체적으로 깔끔한 화이트 톤에 여기저기 식물들이 심어져 있는 화분들이 놓여있는데, 자연친화적으로 느껴지면서도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느낌이 제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창가 자리에 앉으면 이렇게 예쁜 뷰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저는 항상 올 때마다 이 자리가 너무 탐나는 자리였는데, 슬프게도 항상 미리 자리 잡고 있었던 사람들이 있어서 이번에 갔을 때도 아쉽게 멀리서 바라보기만 했답니다.





카페 내부 벽 한쪽에는 이렇게 다양한 종류의 식물들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요새 이런 스타일의 카페가 많아졌다고들 하는데, 저는 더 많아졌으면 합니다. 개인적으로 이렇게 식물들이 가득가득한 공간을 좋아하는데, 집에서는 아무래도 이렇게 못 꾸미다 보니 카페에 와서 대리만족을 느끼고 있습니다. 





짜잔, 제가 시킨 아보카도 토스트입니다! 점심때 즈음 가서, 처음으로 브런치 메뉴를 시켜봤는데 너무나도 건강한 맛이었습니다.:)

사실, 이태리에서 짜고 자극적인 음식에 질려서 주로 집에서 요리를 해 먹는 편이긴 한데 정말 오랜만에 괜찮은 건강식을 맛본 느낌이라고 해야 하나, 여하튼 전체적으로 너무 괜찮았습니다. 그 외에도 런치 타임에 따로 메뉴들이 있는데 다음번엔 런치 타임 메뉴를 먹으러 올 계획입니다. 참고로 이 카페에서 저녁에는 아페리티보 ( 이태리의 식전 문화 ) 도 있으니 분위기 괜찮은 밀라노 로컬 카페를 찾는 분들께 적극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Da oTTo


주소 : Piazza S. Lorenzo, 12, 31048 San Biagio di Callalta TV, MILANO, ITALIA

 ( 월, 화요일 휴무 ) 


http://www.sarpiotto.com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