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06








1.




어느 덧 11월. 

해가 5시가 되면 지는 이탈리아의 11월이 왔다. 


이제 밀라노에도 슬슬 겨울이 다가오는 느낌이 든다. 

맑은 날보다 우중충한 나날들이 계속되는 이 곳은 현재 우기이다. 



그래서 요즘엔 날씨가 조금이라도 맑게 갠다 싶으면 바로 밖으로 나가서 산책을 하곤 한다. 













2. 



최근 우리 동네 근처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운영하는 카페를 다녀왔다. 

150 up 이라는 카페인데, 블로그 맛집 포스팅에서 자세하게 다룰 예정이다.


특이하게 작업실과 카페가 연결된 공간이었는데, 조용하고 참 좋았다.


커피를 마실 수 있을뿐만 아니라, 디자인서적과 엽서도 구매할 수 있다. 










3. 



우연히 길을 지나가다가 들르게 된 한 서점. 


가게 문 닫을시간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친절하신 주인아저씨가 서점을 둘러볼 수 있도록 특별히 허락해주셨다.

잘 본적 없는 독특한 예술서적이 많아서 개인적으로 너무 마음에 들었다. 













참 예쁘고 전체적으로 심플하고 우아한 공간이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