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5. 15


뉴욕 여행을 다녀온 후 근황, 현상한 필름사진들.







지난 5월 2일부터 5월 9일까지, 나는 주변에 알리지 않고 조용히 일주일동안 친구들을 보러 뉴욕에 여행을 다녀왔다.


사실 뉴욕은 이번이 두번째 방문이었는데 관광의 목적으로 간게 아니어서 그런지,

여행이라고 하기에도 민망할 정도로 한 게(?) 없었는데 정말 평소보다 딱히 사진도 많이 찍지 않았고, 그 대신에 친구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거나 산책하는 등 그들의 일상속에 잠시 들어갔다 나온 기분이랄까. 


한적한 동네 카페의 야외 테라스에 앉아 과제를 하기도 하고 멍하니 사색도 하며 정말 좋은 시간을 보내고 왔다.


어찌보면 할 일이 산더미임에도 불구하고 정말 잘 다녀왔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의미가 깊었던 시간이었다. 

확실히 느긋하고 여유롭게 시간이 흘러가는 유럽과는 달리 뉴욕에서만 느낄 수 있는 특유의 활기차고 정신없이 바쁘게 흘러가는 기운을 제대로 받고 온 기분이 든다.


게다가 이번에 새로 받은 Rollei 35 s 필름카메라로 간간이 사진을 찍고 다녔는데, 생각보다 결과물이 꽤 괜찮게 나와서 매우 만족스럽다.










이 꽃사진들의 배경은 브루클린에 위치한 보타닉 가든에서 찍었는데 생각보다 사진이 매우 예쁘게 나왔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들이다.

디지털 카메라로 표현할 수 없는 필름사진의 느낌이 고스란히 드러나서 더욱 더 마음에 들었다. :) 






rollei 35 시리즈 필름카메라를 다루기 까다로운 점이 있다면 바로 셔터스피드, 조리개, 초점을 모두 수동으로 조정해서 찍어야 하기 때문에 결과물을 살펴보면 다소 생각보다 초점이 나가거나 흔들린 사진도 꽤 많다. 


그런데 이번 뉴욕에서 찍은 사진들은 그런 사진이 별로 없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떠나기 전 날, 센트럴 파크에서 친구들과 함께 피크닉을 갔다. 날씨도 좋고 바람도 선선하게 불어서 피크닉하기 정말 안성맞춤인 날이었다.

각자 먹고 싶은 음식들을 사서 돗자리에 앉아 오순도순 이야기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 정말 잊을 수 없을 것 같은 추억을 만들고 왔다. 여러모로 행복한 추억을 가득 남기고 온 뉴욕. 


다시 한 번 갈 날이 오기를 기다리며 .... 










  1. _Chemie_ 2018.05.20 00:16 신고

    뉴욕 다녀가셨군요!!!!!
    사진을 보니 제가 아는 뉴욕이 맞나 싶을 정도로 전혀 다르게 보이네요.
    요즘 비가 좀 자주 내려서 그렇지만 날씨는 여행하기 딱 좋았을 것 같아요!ㅋㅋ





[ 밀라노 레스토랑 추천 ] 밀라노의 일본 가정식 집, Gastronomia yamamoto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랜만에 맛집 추천 포스팅으로 찾아온 soo 입니다 :) 


최근 꽤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어서 인지 블로그 포스팅도 뜸해져서 여러모로 마음이 편하지 않았는데, 오랜만에 이렇게 밀라노에 있는 정말 추천하고 싶을정도로 괜찮은 레스토랑을 발견해서 이렇게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저는 평소에도 집에서 일식메뉴를 즐겨먹을정도로 일식을 굉장히 좋아하는데요. 이탈리아에도 괜찮은 일식 레스토랑이 많지만 대부분이 다 스시 뷔페이거나 스시전문 레스토랑이라서 그런지 자주 가는편은 아니었는데요, 이번에 밀라노에 새로생긴 일본 가정식 전문 레스토랑이 생겼다고 해서 노바라에서 피아노를 전공하고 있는 일본인 친구 에리와 함께 디너 타임으로 다녀왔습니다!   



저와 친구가 주문한 메뉴는 레스토랑의 매니저로 보이는 친절한 남자분께서 추천해주신 코스대로 주문을 했는데요.


먼저 스타트 코스로 오니기리와 감자샐러드를 주문했어요. 오니기리는 참치, 연어, 우메보시 ( 매실 장아찌 ) 이렇게 세가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었는데 저는 참치, 친구는 우메보시로 주문했습니다. 








사실, 이번이 이 레스토랑의 두번째 방문이었는데요, 재밌는 사실 중 하나는 이 레스토랑은 의외로 동양인 손님들이 거의 없다는 점이에요. 그래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직원분들이 저를 다 기억하고 계시더라구요. 일본인 친구까지 데리고 와줘서 너무 고맙다며 엄청난 서비스를 주셨는데 정말 죄송할정도였어요. 위의 단호박 조림같은 요리는 서비스로 받은 요리인데요. 처음먹어보는 단호박요리였는데 정말 너무 맛있어서 깜짝놀랐던... ㅠㅠ 개인적으로 레시피를 알고 싶을정도로 맛이 매우 훌륭했어요.





그 다음으로 나온 우동 ! 사실 요즘 다양한 우동들이 많은데 저는 개인적으로 우동 본연의 맛에 충실한 기본 우동을 가장 선호해요. 이 가스트로노미아 야마모토에서는 제가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담백하고 깔끔한 우동을 맛볼수 있었습니다. 일본인 친구가 연신 감탄을 하면서 먹을 정도로 맛있었는데 다음에 가면 또 주문하고 싶을 정도로 괜찮았습니다 :) 






친구와 함께 연신 감탄하며 우동을 거의 흡입수준 (?)으로 먹고 있을때쯤, 드디어 나온 메인요리. 사실 우리나라에서 조금 생소한 느낌의 고등어 미소조림인 '사바미소' , 그리고 치킨난방이라고하는 일본 가정식 요리였습니다. 

치킨난방은 닭고기를 기름에 튀겨 감식초를 가볍게 입힌후에 타르타르소스를 위에 뿌려먹는 형태의 요리인데요, 둘다 처음먹어보는 요리였는데도 정말 맛있었습니다. 특히 친구가 치킨난방은 꼭 먹어봐야한다며 강하게 주장을 했기때문에 망설이지 않고 주문을 했는데 친구가 왜 강력히 추천했는지 알겠더라구요. 만약 일본 가정식에 관심에 있으신 분들이라면 이 두 요리를 꼭 드셔보시길 권해드립니다 !






마지막으로 서비스라며 내어주신 사케 한 잔, 그리고 디저트로 샤베트까지 모두 맛보고서 제가 느낀점은 정말 제대로 된 일본 가정식을 이제서야 접했다는 생각이 제일 먼저 들었어요.  엄청 친절하신 직원분들이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플레이팅하여 내어주시는 음식들에서 뭐랄까 정말 가정에서 맛보는 듯한 느낌의 정성을 느낄수 있었거든요. 저는 참 감사한게, 그동안 이탈리아에서 살며 만난 일본사람들이 모두 다 참 좋은 사람들 뿐이어서 오히려 그전에 일본인에 대해 갖고있던 선입견을 모두 버릴 수 있었습니다. 이 식당에서도 제가 그동안 느껴왔던 일본사람들의 친절함과 정을 느낄 수 있어서 더욱 더 좋았어요. 일단 먼저 음식 자체가 굉장히 맛있기 때문에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색다른 일본 가정식을 맛보고 싶으신 분들께 정말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 








 






2018. 04. 27


독일식 필름 카메라 rollei 35 , 현상한 필름으로 한 재미있는 실험  














한 두 달전쯔음 나는 필름카메라를 선물받았다. 

카메라는 독일 및 싱가포르에서 생산이 된 Rollei 35 시리즈. 평소에 필름카메라에 대한 관심이 많던 나에게 최고의 선물이었다. 

인터넷에 찾아본 사람들의 후기로는, 상당히 저렴한 가격의 카메라임에도 불구하고 고가의 필름카메라 사진들과 퀄리티가 별 차이가 없다고 하니 학생인 나에게는 너무나 고맙고 기특한 카메라이다. 


간단히 사이트에서 정보를 찾아보니, Rollei 35 시리즈는 그 모델의 종류도 많거니와 독일 및 싱가포르에서 생산이 되어 정확히 구분하기가 매우 까다로운 카메라라고 한다. 간략하게나마 단 몇 줄로 구분법을 설명드리자면, " Rollei 35 " 라는 이름 뒤에 시리즈 별로 각 특징에 대해 함축적인 단어가 붙는다고 한다.
이 축약된 단어는 일정한 규칙이 있는데, 예를 들어 Rollei 35 S 는 Sonnar 렌즈를 사용했다는 의미이고, Rollei 35 T는 Tessar 렌즈를 사용했다는 의미라고 한다. 그리고, SE 와 TE 는 모두 전자식 노출계를 가지고 있어 E가 붙었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한다. 

평소 디지털을 쓰던 나에게 있어 이 rollei 카메라는 처음에 사용할 때 모든 것이 낯설기 그지없었다. 카메라의 조리개 및 초점 거리까지 모두 수동으로 내가 직접 조정해야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장 한장 찍을때마다 매우 신중하게 계산을 해서 찍은 후 그저께 드디어 다 쓴 필름을 처음으로 현상했다. 현상을 한 후, 라이트박스 위에 종이를 깔고 그 위에 필름을 대보니 꽤 흥미로운 사진이 나와서 다시 한 번 현상한 필름 사진을 찍어 포토샵으로 보정을 해보았다. 









스캔한 필름 사진이 아닌, 현상된 필름을 다시 사진으로 찍어서 포토샵을 거치고 나니 이렇게 재미있는 결과물이 나왔다.  라이트 박스위에 종이를 깔고 그 위에 필름을 올리니 종이의 질감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새로운 형태의 사진이 나와서 너무 신기했다. 처음으로 써본 필름카메라지만 생각보다 결과물이 좋아서 앞으로도 꾸준히 사진찍는 연습을 해볼 것 같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